Tesla Lines Up Around $2 Billion in Loans for Shanghai Facilit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5 16:51:43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Electric car pioneer Tesla Inc is lining up about $2 billion from Chinese lenders in building its massive battery and car factory in Shanghai, as per last week's JL Warren Capital research.


The New York-based investment research firm wrote in a report that it is expecting investors of Tesla's Shanghai Gigafactory will include three major Chinese banks—Industrial and Commercial Bank of China, China Construction Bank, and Agricultural Bank of China—and joint-stock commercial bank, Shanghai Pudong Development Bank.


CNBC reports China is a significant growth market of the carmaker and CEO Elon Musk discussed the company's plans in the Asian giant in its latest earnings call last month.


"We need to bring the Shanghai factory online," Musk said. "I think that's the biggest variable for getting to 500,000-plus a year. Our car is just very expensive going into China. We've got import duties, we've got transport costs, we've got higher costs of labor here."


JL Warren, which focuses on Chinese firms and US companies with notable exposure in China, said approximately $500 million of Tesla's new investment should be allocated to the first phase of building the Shanghai Gigafactory, with the overall project loan summing up to around $2 billion.


In the fourth-quarter earnings call, the CEO said his company would need "something in the order of $0.5 billion in CapEx to get to the 3,000 vehicle rate in Shanghai."


The first financing stage will likely have a 3.9 percent interest rate, according to the research firm, which is below the People's Bank of China's 4.35 percent index rate. The said percentage should be enough to support Tesla to start operating its assembly line to manufacture its initial 250,000 lower-end Model 3 electric sedan, CNBC states.


However, the electric car maker has yet to report or confirm the details regarding the loans. Tesla has previously disputed JL Warren's research, such as when the research firm claimed that 6,000 Tesla vehicles exported to China were not sold in 2017. Talking to Forbes, the automaker said the data was "inaccurate and not credible."



테슬라, 中 상하이 공장 위해 20억 달러 조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전기 자동차 분야의 선구자인 테슬라(Tesla)가 상하이에 지을 배터리 공장을 위해 중국의 주요 은행으로부터 20억 달러(약 2조 2,500억 원)를 조달했다.


테슬라는 상하이 기가팩토리(Shanghai Gigafactory) 건설을 위해 중국의 중국공상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 상하이푸동개발은행 등으로부터 20억 달러를 빌렸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자동차 제조 업체들에게 있어 중요한 성장 시장이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 또한 아시아의 거대 시장인 중국을 새로운 수입처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상하이 공장을 가동시켜야 한다. 나는 이것이 연간 50만 대의 차량을 추가로 생산할 수 있는 가장 큰 변수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만든 자동차가 중국까지 가는데 아주 비싼 돈이 든다. 수입 관세, 운송 비용, 노동 비용 등이 그것이다"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 건설 첫 단계에 약 5억 달러(약 5,630억 원)를 할당했다. 전체 프로젝트에 드는 대출 금액이 20억 달러에 이르게 된 것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상하이에서 3,000대의 차량 요율을 얻으려면 자본적 지출(CapEx)이 5억 달러 규모는 돼야 한다"고 전했다.


초기 자본 단계에서 이자율은 3.9%가 될 것이다. 중국인민은행의 이자율인 4.35%보다 낮은 수준이다. 테슬라는 초기 저가 모델인 모델 3 전기차 세단을 만들 계획이다.


테슬라는 아직 대출에 관한 세부 사항을 발표하지 않았다. 한편 테슬라는 이번에 20억 달러 규모의 대출 소식을 전한 JL 워런(JL Warren)이 과거에 테슬라의 전기차 6,000대가 2017년에 중국으로 수출됐으나 판매되지 않았다고 언급한 내용에 대해 "부정확하고 신뢰할 수 없는 조사 결과"라고 말한 바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