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da Issues No Further Comment on UK Plant Shutdown Plan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1 17:11:46
[Photo source : Honda / Photo by Ian Muttoo]
[Photo source : Honda / Photo by Ian Muttoo]

[스페셜경제= Dongsu Kim]Honda has announced that they will be shutting down a car factory situated in western England, but, when asked about further details on the matter, Honda simply said the announcement was made in the interest of staying in communication with their “associates.”


US News reports that the full statement was this: “We take our responsibilities to our associates very seriously and will always communicate any significant news with them first.”


The move is already causing a big fuss, if only because shutting down the said factory will displace about 3,500 people and leave them immediately unemployed. The fact that Brexit is also the main factor of this business decision also alludes to the fact that until March 29 passes, Honda will continue to be faced with tougher decisions.


However, Justin Tomlinson, a local lawmaker for the UK, alleviated some of the anxiety by both confirming the news and assuring people that the slashing of the jobs will not be abrupt and that 2021 is pegged as the date that job losses can be expected.


Tomlinson also said that the decision was not heavily influenced by Brexit uncertainty. He said it was, instead, influenced more by “global trends.”


On the side of the workers who will likely be displaced after the incident, the Unite trade union revealed that they were already working on the situation, reviewing the reports and trying to find a way to keep the “shattering body blow” at bay for the time being. Eventually though, it will succumb, but hopefully, until then, the fate of the business is tied to the Brexit deadline.


Nissan, one of Honda’s competitors, admits that the Brexit uncertainty has now become sort of a cross to bear for any business who is still doing business with the UK, as they shared in a statement that “UK’s future relationship with the EU is not helping companies like ours to plan for the future.”



혼다 자동차, 브렉시트 공포에 영국 공장 폐쇄하기로 결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일본의 자동차 제조 업체 혼다(Honda)가 잉글랜드 서부 스윈던에 위치한 공장을 폐쇄한다. 공장 문은 2021년까지 닫을 예정이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인 혼다가 잉글랜드에 있는 공장의 문을 닫는 배경에는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공포와 우려가 존재한다.


혼다가 이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면 약 3,500명의 사람들이 실업 상태에 놓이는 것은 영국에 또 다른 골칫거리를 안길 전망이다.


영국의 한 지방 국회의원 저스틴 톰린슨은 직원 해고 및 공장 폐쇄 과정이 단계적으로 이뤄질 것이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수많은 일자리가 상실될 것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브렉시트 공포에 떨고 있는 것은 혼다만이 아니다. 이미 닛산(Nissan), 도요타(Toyota) 등의 같은 일본 기업은 물론 베엠베(BMW), 포드(Ford) 등의 기업 또한 영국 내 공장 축소 혹은 폐쇄 등을 고려 중이다.


영국 최대 노조인 유나이트 더 유니온은 공장 폐쇄 후 실업자가 될 노동자들을 고려해 충격을 완화할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어쨌든 공장은 폐쇄될 것이며 운명의 브렉시트 데드라인이 가까워질수록 불안감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혼다의 경쟁 업체인 닛산 측은 브렉시트의 불명확성이 현재 영국과 맺고 있는 모든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하며 "영국이 앞으로 유럽 연합과 어떤 관계를 맺느냐에 따라 우리 회사도 미래 계획을 수정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