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Trade Deficit with US ‘Will Reverse’ Over Time: Alibaba Exec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2-19 16:28:24
[Photo=ⓒGetty Images Bank]
[Photo=ⓒGetty Images Bank]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structural issue" of the United States' trade deficit with China is set to reverse itself as Beijing boosts its imports, according to Alibaba co-founder Joseph Tsai during an interview with CNBC on Tuesday.


Tsai said the trade gap will contract once China's government starts to acquire $40 trillion worth of goods as promised in the course of the next 15 years. Despite President Donald Trump imposed tariffs on imports partly to shrink the deficit, Beijing's surplus topped $323 billion in 2018—the highest record since 2016.


"With regards to the trade war, I would say this … if you look at the long term, the trade deficit itself will reverse," the executive said. "I talk about [the] 300 million middle-class consumers that will continue to buy more from all over the world."


Consumers empower the Asian giant's economy, Tsai said, and the Chinese middle-class consumer base may nearly triple in 11 years. He added that there is a "symbiotic relationship" between US-based businesses with bonds to China and vice versa.


Alibaba has been profiting on the industry where, in the recent quarter, it surpassed total e-commerce by "several percentage points," Tsai said. The co-founder noted that the platform has a number of US imports like the juice from Ocean Spray and apples from Washington state. In November, the executive warned that many American businesses—which have ties with Beijng—would be hurt if a full-blown trade war ensues between the US and China.


Washington imposed tariffs on $250 billion worth of Chinese goods while Beijing has targeted levies on $110 billion worth of US imports, CNBC reported. It added that US officials have announced that negotiations between the two of the world's largest economies have been progressive, but they have yet to work out on a number of issues.


On Tuesday, Trump indicated that he would consider not pushing through on his promise to increase tariffs on $200 billion worth of Chinese goods if the two nations have yet to reach a trade deal by March.


"We're always glass half full. We're in business, so we always hope for a benign environment," Tsai said. "We remain optimistic that there's going to be a resolution at some point."



알리바바 부회장, "중국의 대미 무역 적자, 시간 지나면 역전될 것"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알리바바(Alibaba)의 공동 창업자이자 부회장인 차이충신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대미 무역 적자는 구조적 문제로, 시간이 지나면 역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차이는 중국 정부가 향후 15년 동안 약속대로 40조 달러 상당의 재화를 확보하기 시작하면 무역 격차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적자 축소를 위해 수입 관세를 부분적으로 부과했지만 중국 측의 흑자는 2016년 이후 최고 기록인 3,230억 달러(약 363조 원)에 달했다.


차이는 "무역 전쟁에 관해 말하고 싶은 바는 이를 장기적으로 본다면 무역 적자 자체가 역전될 것이라는 점이다. 내가 말하고 있는 것은 앞으로 전 세계에서 더 많은 제품을 계속 구매할 3억 명의 중산층 소비자다"라고 덧붙였다.


중국의 중산층 소비자들은 11년 만에 거의 3배 이상 늘었으며, 이들은 중국 경제에 힘을 보탤 것이다. 차이는 "미국 기반 비즈니스와 중국 간에는 공생 관계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한편 알리바바는 전자 상거래 시장에서 큰 이익을 봤다. 알리바바는 수많은 미국산 수입품을 판매하고 있다. 심지어 주스나 사과 같은 식품도 판매한다. 차이는 지난 11월에 중국과 무역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 기업에 "만약 미국과 중국 간에 무역 전쟁이 전면적으로 치뤄진다면 이런 기업들이 다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산 제품 2,500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은 1,200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과징금을 부과했다. 세계 1,2위를 다투는 경제 대국간의 무역 협상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으며 3월 중에 양국의 지도자가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차이는 "우리는 늘 물이 반쯤 찬 유리잔이다. 그래서 늘 낙관적인 상황을 희망하며, 어느 시점에서든 해결안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