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To Install AR Feature on Google Map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8 17:48:24
[Photo source : Flickr]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Google is planning to up its Google Maps services by adding an AR feature that will help users navigate with more exact directions.


As reported by News AU, Google Maps intends to roll out the new feature so users will “never walk the wrong way again.” The AR will work almost the same way as the Pokemon Go game AR did, although this one will offer directions to users based on their location in the real world.


It will also have a smartphone camera view which will make users feel as though they really are walking along the streets of certain cities. The new feature will be able to successfully amend one of Google Maps’ biggest problems: the directions that seem like they need some work.


The report says that Google Maps, once it manages to roll out the feature, will have a “Start AR” button on the camera of the user’s phone which will be linked to Google Maps’ database of locations and give the AI system information on where the user is “based on nearby landmarks, like roads and buildings.”


Since it’s also relatively a new addition to Google Maps, they announced that for now, the feature will only be made available to a select few as part of a trial.


It will be a step-up from Google’s GPS system, which, although remains relatively helpful, still sometimes gives inscrutable directions. Working with the AI’s Googles Street View data, Google Maps will be able to tell exactly where a user is and transfer the information to the phone’s camera.


Google clarifies that this feature is for pedestrian use only since it will pose a risk to drivers who intend to use it. Observers still point out, though, that users might not heed Google’s “keep your phone down while you walk” rule anyway, despite the fact that it comes with an alarm.



구글, 구글 지도에 AR 기능 추가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구글(Google)은 사용자가 보다 정확하게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구글 지도에 증강현실(AR) 기능을 추가한다.


뉴스 AU의 보도에 따르면 구글이 구글 지도를 업데이트하는 목적은 사용자가 길을 잘못 찾지 않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 AR 기술은 큰 인기를 모은 게임인 '포켓몬 고'에 사용된 기술과 같은 방식으로 작동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의 카메라 보기를 통해 특정 도시의 거리를 실제로 걷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또 구글은 이 새로운 기능으로 구글 지도의 가장 큰 문제인 방향 문제를 성공적으로 수정할 수 있다.


이 기능이 공개되고 나면 사용자는 구글 지도에서 'AR 시작' 버튼을 눌러 구글 지도의 위치 데이터 베이스에 연결하고 인공지능(AI) 시스템이 알려주는 도로 및 건물 등 주변 명소 기반 길찾기를 통해 원하는 장소를 찾아갈 수 있다.


비교적 최근에 추가된 기능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일부 시험 버전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는 구글 GPS 시스템의 한 단계 도약이라고 할 수 있다. 구글 지도는 AI의 구글 스트리트 뷰 데이터를 사용해 사용자의 정확한 위치를 표시하고 해당 정보를 스마트폰의 카메라로 전송한다.


구글은 이 기능이 보행자용으로만 제공된다고 말했다. 운전자가 이 기능을 사용하면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또한 구글은 일부 보행자들이 '걷는 동안에는 휴대전화를 보지 마십시오'라는 경고 문구가 표시됨에도 계속해서 지도만 보고 걷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