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vid's Bridal Files For Chapter 11 Bankruptc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8:33:48

 

▲ [Photo sour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David’s Bridal is on the process of alleviating debt from their business as they file for a Chapter 11 bankruptcy in an attempt to slash their $760 million debt load by $400 million.

Called “Reorganization”, David’s Bridal’s move to file for bankruptcy was announced early on Monday morning, as per Business Insider. It was to safely uplift the company’s accumulating debt so that they could continue on with the business.

Since the bankruptcy filing is designed to help them shoulder the $700 million debt better, they have also announced that despite the filing, their doors will be open for business as the company has no such plans to cease operation on its 300 stores, which also means that anyone in the past few months who have bought wedding dresses and had bridal appointments will not be affected.

Scott Key, David’s Bridal’s CEO said that the announcement was the company’s gateway to achieving better things in the future and ensure that the company continues to be successful for a long time. Key also mentioned that the restructuring plan is fully supported by the company’s leaders and equity holders and that they are in agreement that the current business move will be helpful in slashing debt.

Competition has arisen as low-price competitors entered the market, and have thus been giving David’s Bridal a run for their money. David’s Bridal struggled to remain afloat with all the competition but suffered from the sudden shift of selling more casual wedding dresses.

Moody has even downgraded David’s Bridal’s performance on the basis of falling traffic and same-store sales over the past two years. According to Raya Sokolyanska, a Moody’s analyst, in a note, the reason that hits David’s Bridal the hardest is the fact that there has been a recent casualization of gowns and bridesmaids dresses.

This is something that the management aims to turn back around. "For more than 60 years, David's has delivered beautiful, high-quality dresses and accessories for our customers' most special occasions, and the actions we are taking will enable us to build on that tradition," said Key.


웨딩업체 데이비드 브라이들, 파산보호 신청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데이비드 브라이들은 7억 6천만 달러의 부채를 4억 달러로 줄이기 위해 연방파산법 11조인 파산보호 신청에 들어갔다.

이는 회사가 채무를 안정적으로 상환하여 사업을 계속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파산신청은 7억 달러에 달하는 부채를 더욱 잘 충당할 수 있도록 고안한 방법이기에, 파산신청 서류를 제출했음에도 회사는 전국 300여개 매장의 영업을 중단하지 않고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발표했으므로, 지난 몇 달 동안 이곳에서 웨딩드레스를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영향이 가지 않을 것이다.

데이비드 브라이들의 스콧 키 회장은 파산신청이 미래에 회사가 더 높은 업적을 성취하고 오랫동안 성공을 이어나갈 수 있는 관문이라고 표현했다. 키 회장은 회사의 리더로서 구조조정 계획을 완벽히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하며, 현재 사업이 채무 상환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에 동의했다.

저가 드레스 대여 업체가 시장에 들어서면서 경쟁이 불거졌고, 데이비드 브라이들의 실적은 낮아졌다. 데이비드 브라이들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했으나 캐주얼 웨딩드레스들이 인기를 얻으며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무디스 신용등급은 지난 2년간 소비자 수와 동일 점포 판매량을 기준으로 회사 실적을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의 분석가는 이 회사의 가장 큰 어려움은 최근 신부와 들러리들의 드레스가 캐주얼화 되는 추세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경영의 목표가 다시 되돌아가는 것을 뜻한다. 키 회장은 "6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데이비드 브라이들은 고객의 특별한 행사를 위해 아름답고 우아한 드레스와 장신구를 선보였으며, 우리는 그 전통을 이어가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