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Ready Because a Jonas Brothers Tour Might Well Be On the Way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2-12 18:49:32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s the Jonas Brothers getting back together again became one of the biggest reveals of 2019, more Jonas Brothers fans will surely be excited to know that a potential Jonas Brothers tour could well be on the way as well.

In a report by Bustle.com, it was Nick Jonas himself who told the news outlet that there could be a Jonas Brothers tour in the works for 2019, although that’s just speculation. What Nick and the brothers know for sure is that they would like to perform in live shows again and that whether or not it would be a tour is still up in the air.

Nevertheless, Nick says if the brothers are planning on anything like a tour, it would most likely happen sometime towards the end of 2019. He didn’t say specifically if it would be a tour that would take the fans back in time, so to speak, when the brothers first began their foray into music, but he does say that they are planning to offer more new music to the fans.

That’s a goal they had at least began very enthusiastically in the visually stunning “Sucker” music video in which Nick, Joe, and Kevin all sported Alice in Wonderland-esque attires with their significant others Priyanka Chopra Jonas, Sophie Turner, and Danielle Jonas.

It’s also a goal that they will continue to pursue, what with Nick sharing to Bustle that the JoBros actually have about 30-40 songs on the docket that they are “really excited about and can’t wait to share with the world.”

Regardless of whether the songs will be all new or a mix of both remains a juicy prospect for the band and only fuels the brothers’ further excitement of their return as a band in the limelight.

So far, Nick seems to be the most candid about the return of the band, even sharing on 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that the song he’s mostly excited to play with his brothers again was actually “Love Bug,” which, coincidentally, was also every 12-year-old’s favorite song when the brothers had previously been active.

 

조나스 브라더스 투어가 시작될 가능성은?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조나스 브라더스가 다시 뭉친 것이 2019년의 가장 큰 공개 중 하나가 되면서, 조나스 브라더스 팬들은 조나스 브라더스 투어가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틀림없이 기뻐할 것이다.

버슬닷컴의 보도에서 2019년 작품에는 조나스 브라더스 투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한 사람은 닉 조나스 자신이었다. 닉과 그 형제들이 확실히 알고 있는 것은 그들이 다시 라이브 쇼에서 공연하고 싶고, 그것이 투어가 될 것인지 아닌지는 여전히 공중에 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닉은 만약 형제들이 투어 같은 것을 계획하고 있다면, 2019년 말쯤에 일어날 것이라고 말한다.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지만, 그는 그들이 팬들에게 더 많은 새로운 음악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한다.

형제는 프리앙카 초프라, 소피 터너, 다니엘 요나스와 함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복장을 한 채 “Sucker” 뮤직비디오에서 열정을 보여주기 시작한 목적이기도 하다.

그것은 또한 그들이 계속 추구할 목표인데, 조나스 브라더스가 실제로 약 30~40개의 곡을 가지고 있고, “이것을 세상과 공유할 생각에 매우 흥분되고 기다릴 수 없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닉은 제임스 코든과 함께한 ‘The Late Late Show’에서 형제들과 다시 함께할 수 있게 된 곡이 사실 ‘Love Bug’라는 것을 공유하기까지 한 밴드의 복귀에 대해 가장 솔직해 보이는 것 같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