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ila Cabello Wins Big at MTV Europe Music Award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17:47:35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Cuban-American singer Camila Cabello dominated the MTV Europe Music Awards (EMA) on Sunday when she snatched multiple recognitions at the awards show in Bilbao, Spain.

Reuters reported that Cabello already came out on top of the MTV Video Music Awards in August when she won the Artist of the Year award and Video of the Year for her hit single "Havana" at the awards show in New York. This time around, the 21-year-old singer bagged the top awards; “Best Song,” “Best Artist,” “Best Video” and “Best U.S. Act.”

Cabello, who was known as a member of the girl group "Fifth Harmony" urged her fans in the US to cast their votes in the 2018 midterm elections while she walked the red carpet. The singer said she reveled in being deemed as a person that many people look up to.

“I feel like the message for me has always been just like do what makes you happy, even if it’s scary, it’s worth it to take the risk because your happiness is your responsibility,” Cabello said. She added that her statement has always been her message before encouraging people to vote.

The show also featured a marvelous performance from the global icon honoree, Janet Jackson, singing hits of her 40-year career on four stages while being surrounded by other performers such as drummers, flame torches, fire breathers, and over 20 dancers.

The awards show also included other productions from host Hailee Steinfeld, Spanish Flamenco-inspired artist Rosalia, five-time MTV EMA-winners Muse. Surrounded by nurses and a hundred dancers, Bebe Rexha also made a notable performance when she sang "I'm a Mess," while Halsey performed "Without Me" while being surrounded by rainfall.

“Best Look” and “Best Hip-Hop” awardee Nicki Minaj opened the show with her new hit "Good Form," and "Woman Like Me," which she collaborated with girl group Little Mix.

 

카밀라 카베요, MTV 유럽 뮤직 어워드 4관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쿠바계 미국인 가수 카밀라 카베요가 스페인 빌바오에서 열린 MTV 시상식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 했다.

로이터 통신은 카베요가 뉴욕 시상식에서 히트 싱글 '하바나'로 올해의 아티스트 상과 올해의 비디오 상을 받은 후, 이미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정상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 21살의 가수는 "Best Song," "Best Artist," "Best Video," "Best U.S.Act" 등 최고의 상을 수상 했다.

그룹 "Fifth Harmony"의 일원으로 알려진 카베요는 레드카펫을 밟는 동안 2018년 중간 선거에서 미국 팬들에게 투표를 독려했다. 그녀는 많은 사람이 우러러보는 사람으로 간주 되는 것을 즐겼다고 말했다.

“나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항상 행복하게 만드는 것과 똑같다. 두려운 경우에도 행복은 당신의 몫이기 때문에 나는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있다.”라고 카베요는 말했다.

이 쇼는 또한 40년 경력의 세계적인 아이콘인 자넷 잭슨이 드러머, 불꽃 횃불과 20명이 넘는 댄서들에 둘러싸여 있는 동안 4개의 무대에서 부르는 놀라운 공연을 선보였다.

이 시상식에는 진행자 헤일리 스타인펠드, 스페인 플라멩코에서 영감을 받은 아티스트 로잘리아, MTV EMA 수상자 뮤즈의 다른 작품들도 포함되었다. 비비 렉사도 간호사 백여 명의 무용수들에게 둘러싸여 'I'm a Mess'를 부를 때 눈에 띄는 공연을 펼쳤고, 할시는 빗물에 둘러싸여 'Without Me'를 열창했다.

그리고 "Best Look" 및 "Best Hip-Hop" 수상자 니키 미나즈는 그녀의 새로운 히트곡인 "Good Form"과 "Woman Like Me"을 통해 그룹 ‘Little Mix’와 합동 공연을 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