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Judge Rejects Request to Dismiss Plagiarism Lawsuit vs Ed Sheera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17:47:35

 

▲ [Photo sourc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A US judge dismissed English singer and songwriter Ed Sheeran’s plea to terminate a lawsuit that accused him of plagiarising Marvin Gaye's “Let’s Get It On” for Sheeran's "Thinking Out Loud," which the singer has denied.

US District Judge Louis Stanton stated in a decision that a jury should determine if the Sheeran, Sony/ATV Music Publishing, and Atlantic Records should be accountable to the estates and heirs of late producer Ed Townsend, who was the co-writer “Let’s Get It On.”  The decision was dated Wednesday but was made public on Thursday.

According to Reuters, the district judge found considerable resemblance in several musical elements of the two works, which includes the bass lines and percussion. Stanton added it is up for debate whether the harmonic rhythm of Gaye's 1973 classic was too common to be given copyright protection.

He further said common listeners might perceive the songs' "aesthetic appeal" similar to one another. This is in spite of defense claims that Sheeran's 2014 hit was depicted by “somber, melancholic tones, addressing long-lasting romantic love”  while  “Let’s Get It On” is more of a "sexual anthem" that sends positive emotions.

Jurors “may be impressed by footage of a Sheeran performance which shows him seamlessly transitioning between [the songs],” said Stanton, who is overseeing two lawsuits accusing of Sheeran of copying Gaye's song.

Pat Frank, a lawyer for the defense, said his clients were prepared to appear in court "when this matter is tried."

Sheeran previously faced infringement claims over his other original compositions: "Photograph" from his 2014 album "X" (pronounced "multiply") and "Shape of You" from his much recent album "÷ " (pronounced "divide).

In February of 2015, "Thinking Out Loud" peaked at No. 2 on Billboard Hot 100 while "Let's Get It On" topped the charts in September 1973.

 

에드 시런, 잇따른 표절 소송에 기각요청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한 미국 판사는 영국 가수 마빈 게이와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의 탄원을 해소했다.

미국 지방법원 루이스 스탠턴 판사는 판결문에서 시런과 소니/ATV 뮤직 퍼블리싱 및 애틀랜틱 레코드가 공동 집필자인 에드 타운센드의 재산과 상속인에게 책임을 져야 하는지를 배심원이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 지방 판사는 베이스라인과 타악기를 포함한 두 노래 중 몇몇 음악적 요소에서 상당한 유사성을 발견했다고 한다. 스탠턴은 1973년 게이의 고전음악의 조화로운 리듬이 저작권 보호를 받기에는 너무 흔했는지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대중들이 이 곡들의 "미적 매력"을 서로 유사하게 인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에드 시런의 2014년 히트작이 "낭만적인 사랑을 다루는 우울한 음색"임을 주장에도 불구하고, "Let's Get It On"은 긍정적인 감정을 전달하는 "성적인 애국가"에 가깝다고 했다.

게이의 노래를 표절했다는 시런을 고발하는 소송을 담당하고 있는 스탠턴은 "시런이 연주하는 모습에 배심원들이 감명을 받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변호를 맡은 팻 프랭크는 그의 의뢰인들이 "이 문제가 재판될 때" 법정에 출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에드 시런은 지난 2014년 앨범 'X'(멀티플리로 발음됨)의 사진과 최근 앨범 '÷(divide)'의 'Shape of You'에 대한 침해 주장에 맞서기도 했다.

2015년 2월, 에드 시런의 "Thinking Out Loud"는 빌보드 핫100에서 2위를 정점으로, 마빈 게이의 "Let's Get It On"은 1973년 9월에 차트 1위를 차지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