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verts Vs. Extroverts: Who Truly Rules Hollywood?

국제 / 김동수 기자 / 2019-12-02 19:26:11
  • 카카오톡 보내기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 a recent survey celebrating the 27th annual Women in Entertainment Power 100, the Hollywood Reporter went out of their way to answer the question: is it introverts or extroverts who ruled Hollywood?

In an article written to commemorate the celebration, the survey asked some of the industry’s strong female executives on whether or not it was extroverts or introverts that were winning Hollywood. The answers they got were a little skewed to a specific side, and that’s just saying a lot about the industry right now.

Says Lisa Borders, CEO of Time’s Up, the playing field is in favor of the extroverts, and for good reason. For her, Hollywood is undergoing a very complex ripple effect of changes that have long been coming, and the perfect purveyor of this change is naturally those who are extroverts.

"From a civics perspective, I think it's better to be an extrovert. I happen to be an extrovert and this moment seems to require people having a bigger voice than traditionally we might have had,” she said.

While Cindy Holland, a VP for original content on Netflix, is saying that the industry needs both working on their strong suits. She also says that perhaps it’s the question that is framed wrong and that while at this time it is obviously “easier” to be an extrovert, that does not mean that no one should be moving around in the background to make things happen.

Issa Rae, actor, producer, activist, and “Insecure” star’s take on it is something she says through a fair comparison using her favorite artist, Frank Ocean.

According to Rae, “The less you say, the less you go out, the less people know about you, the more inclined they will be to believe a character you play.”

Lena Dunham, who is also the producer of her own HBO Original show also has the same idea, saying that while extroverts are at the forefront of the battle, it’s the introverts in the background who “get more done.”

That said, it seems to be a pretty leveled playing field reaching the same bottomline: more work still needs to be done for Hollywood.

 

내향성 VS 외향성, 누가 할리우드를 진정으로 지배하는가?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할리우드 리포터는 여성들을 축하하는 최근 설문 조사에서 할리우드에서 영향력 있는 사람들은 내성적이거나 외향적인지의 여부에 관해 물었다.

리사 보더스는 경기장이 외향적인 선수들에게 호의적이며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고 말한다. 그녀에게 할리우드는 오래전부터 닥쳐온 변화의 매우 복잡한 파급효과를 겪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의 완벽한 제공자는 당연히 외향적인 사람들이라고 했다.

"시민의 관점에서 볼 때, 외향적인 사람이 낫다고 생각한다. 나는 외향적인 사람이 되었으며, 이 순간에는 전통적으로 우리가 가진 것보다 더 큰 목소리를 가진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콘텐츠 담당 부사장인 신디 홀랜드는 업계에서는 힘든 작업도 마다하지 않고 수행해야 한다고 말한다. 아마도 잘못된 틀을 짜는 것이 문제일 것이고 이 시점에서 외향적인 사람은 분명 쉽다고 하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누구도 일을 성사시키기 위해 뒤에서 움직이면 안 된다는 뜻은 아니다.

배우 겸 프로듀서, 활동가인 이사 레이는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화가인 프랭크 오션을 사용하여 공정한 비교를 통해 말한다.

자신의 HBO 오리지널 쇼의 제작자이기도 한 레나 던햄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데, 외향적인 사람들이 전투의 선두에 서 있는 반면, "더 많은 일을 하는 것은 배경의 내성적인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렇긴 하지만, 할리우드를 위해서는 아직도 더 많은 작업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 같은 결론에 도달하는 꽤 평준화된 경기장이 있는 것 같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