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ed Ready” Status of Women in Chinese Database Uncovered by Dutch Researcher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9 14:02:28
▲ [Photo source : Forbes]

[스페셜경제= Dongsu Kim] Victor Gevers, who works as a Dutch internet expert for the GDI.Foundation, a non-profit group, has uncovered millions of data of women in China where the personal information of these women are being listed down, while some are being labeled “BreedReady.”

The Guardian reports that the insecure data cache held the personal information (like phone numbers, addresses, education, location, and even marital status) of about 1.8 million women in China. Along with these, the mini profiles of these women are being tagged with something called a “BreedReady” status, which, if it means exactly what it implies, sounds more than a little worrying.

Over on Twitter, Gevers even shared that the youngest on the data cache was a 15-year-old. Gevers also said that the cache included women from the ages of 15 to those above 30, with 32 years old being the “most aged woman” in the system.

More than that, Gevers also found that some of the women listed in the database had additional sources that could easily be linked to them including those that redirect to their Facebook profile pages, while some even have tags labeled “political” and “hasvideo”.

Despite these worrying findings, Gevers notes that there is still no source of where and what these information are for, whether it is from the database of a dating app (of which it looks like), if it is actually government property, or if it is from a private company. Either way, Gevers revealed that it was eventually taken down late on Monday afternoon local time.

As The Guardian reports further on the issue, the outstanding theory is that it may as well be owned by the Chinese government and might allude to worries about “how far the government will go to encourage more women to have children.”

Observers who also heard of the worrying “BreedReady” status pointed out though that it could still just be a poor translation of the Chinese term used to describe women who are of childbearing age, or those women who have already had children. Regardless, it draws parallels from a similar database that Gevers also uncovered which tracked about 2.5 million residents in Xinjiang.

 

 

네덜란드 연구원에 의해 밝혀진 중국 여성의 "출산 준비" 현황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GDI에서 네덜란드의 인터넷 전문가로 일하는 빅터 지버스. 비영리 단체인 재단은 이 여성들의 개인 정보가 있는 중국 여성 수백만 명의 자료를 발견했고 일부는 '출산 준비 상태(Breed Ready)'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다.

가디언은 안전하지 않은 데이터 캐시에 중국의 약 180만 명의 여성의 개인 정보(전화번호, 주소, 교육, 위치 및 결혼 여부 등)가 있다고 보고했다. 이 여성들의 미니 프로필에는“출산 준비 상태(Breed Ready)”라는 태그가 붙어 있는데,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정확히 의미한다면 조금 걱정하는 것 이상으로 보인다.

지버스는 트위터를 통해 데이터 캐시에서 가장 어린 나이는 15살이라는 사실을 공유했으며, 캐시에는 15세에서 30세까지의 여성이 포함되며 그 시스템에서 32세는 “가장 나이 많은 여성”이라고 말했다.

그 외에도 지버스는 데이터베이스에 나열된 일부 여성들에게는 페이스북 프로필 페이지로 연결되는 것을 포함하여 쉽게 링크할 수 있는 추가 소스가 있고 일부는 "정치적" 및 "hasvideo"라는 태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러한 걱정스러운 결과에도 불구하고 지버스는 이러한 정보가 어디에 무엇을 위한 것인지, 그것이 데이트 앱의 데이터베이스에서 나온 것인지, 그것이 실제로 정부 소유물인지, 아니면 민간 기업에서 온 것인지에 대한 출처는 아직 없다고 지적한다. 어느 쪽이든, 그는 중단되었다고 밝혔다.

가디언이 이 문제에 대해 추가로 보도한 것처럼, 뛰어난 이론은 중국 정부가 소유하고 있을 수 있으며 “정부가 얼마나 많은 여성이 아이를 갖도록 장려할 것인가”에 대한 우려를 암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걱정스러운 "출산 준비 상태(BreedReady)"의 상태에 대해서도 들은 관측통들은 이것이 여전히 가임 연령의 여성이나 이미 아이를 가진 여성들을 묘사하는 데 사용되는 중국 용어의 서투른 번역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지버스가 또한 발견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유사점을 도출해냈는데, 그것은 신장 지역 주민 250만 명이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