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xit Costs Chip Away At British Econom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17:47:36

 

▲ [Photo source : pixelbliss}

[스페셜경제= Dongsu Kim] Gertjan Vlieghe of the Bank of England revealed that as Brexit woes continue, it is only chipping away at the British economy, costing them at least £800 million a week of lost income. Even more than the pro-Brexit campaigners’ £350 million argument backing on the Vote Leave campaign.

Vlieghe tells The Guardian that the pro-Brexit stance on the matter--that is, that the EU is slashing  £350m from the UK as EU membership fee--pales in comparison to the fact that if Brexit continues to go on, it will only drag down the British economy.

According to Vlieghe, the Bank of England has evidence to back this up, stating that the Bank recorded the UK’s slowest economic growth in a long time. Even worrying, this is already compared to the world economy, which records one of the “strongest periods of growth in the past decade.”

Although the £800 million a week losses, totaling £40 billion a year, amount to only 2% of the UK’s GDP, Vlieghe implores people not to look at it as trivial. The Bank also stated that since the Brexit deal’s beginnings in June 2016, the country has already depleted the British economy of a whopping £55 billion.

“It is very unusual for investment to shrink that much when the rest of the world is doing pretty much just fine, until at least recently.” Vlieghe explains.

“UK growth in the past two years has been weaker than we would have expected based on the performance of the global economy alone. Based on what happened in the rest of the world we would have expected UK growth to accelerate but actually it slowed,” he adds.

The rest of Britain’s economists and observers are no less pleased about the situation either, as Threadneedle Street reports that Britain could very well be headed to a recession “with worse consequences” compared to that of the 2008 financial crisis.

 

브렉시트, 영국 경제에 미칠 영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영국 은행의 거트잔 빌레흐는 브렉시트 문제가 계속되면서 영국 경제에 타격을 입힐뿐더러 적어도 일주일에 최소한 800만 파운드의 손실을 입히고 있다고 밝혔다. 심지어 브렉시트 찬성 운동가들이 투표용지 탈퇴 캠페인을 지지하는 3억 5천만 파운드의 주장보다 더 많은 금액이다.

빌레흐는 가디언지에 이 문제에 대한 브렉시트 찬성 즉, EU가 영국으로부터 350만 파운드를 EU 회원료로 삭감하고 있는데, 이는 브렉시트가 계속된다면 영국 경제를 끌어내릴 뿐이라고 말했다.

영국 은행은 오랫동안 가장 느린 경제 성장을 기록했다고 말하면서 이를 뒷받침할 증거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이미 '지난 10년 중 가장 강력한 성장기'를 기록한 세계 경제와 비교된다.

또한, 주당 8억 파운드(연간 총 400억 파운드)의 손실은 영국 GDP의 2%에 불과하지만, 사소한 것으로 보지 말라고 촉구하며, 2016년 6월 브렉시트 거래가 시작된 이래 은행은 영국은 이미 영국 경제에 550억 파운드의 돈을 고갈시켰다.

빌레흐는“최근까지도 세계의 다른 지역이 꽤 잘 진행되고 있을 때 투자가 크게 줄어드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년간 영국 성장률은 세계 경제의 실적만 놓고 봤을 때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약했다. 그리고 "다른 나라에서 일어난 일을 근거로 영국의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둔화됐다"라고 덧붙였다.

트레드네들 스트리트는 영국이 2008년 금융 위기와 비교했을 때 "더 나쁜 결과"와 함께 경기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