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mocrats Criticize Trump’s Safety Net Cuts in Budget Proposal as ‘Maliciou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5 15:31:01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ongressional Democrats blasted US President Donald Trump's cuts in the social safety net in his proposed 2020 budget plan, with a high-ranking lawmaker saying on Tuesday that Trump's slashes in programs such as Medicaid and food aid were "intended to do harm."

The president's budget blueprint is widely considered as a dead letter in Congress, where the Democratic-led House of Representatives plans to dismiss it. However, Reuters reported that Trump's proposals are likely to stay with him into his 2020 presidential reelection campaign.

Democrats said a few of the programs he vowed to secure during his 2016 election campaign are the ones with the cuts in his latest budget. Two of which is the Medicare healthcare program for the elderly and the Medicaid healthcare program for poverty-stricken individuals and the disabled. The Democratic party also criticized the Republican president's proposed budget slash in education, community development, student loans, and free school meals for students of low-income families.

“These cuts in the Trump budget aren’t a tightening of the belt ... They are extreme to a level that is malicious, a level that is intended to do harm,” House Budget Committee Chairman John Yarmuth said during a hearing session on the budget plan.

Reuters added that acting White House budget director Russell Vought defended the president's proposal and said that it represents an effort to be fiscally accountable in a time that the US has a trillion-dollar budget deficit. He added that Trump is asking for additional spending cuts compared to his successors and complained that the Congress has, so far, "blatantly ignored" the US leader.

On Monday, Trump called for appropriating more American taxpayer money on military spending and allocating budget for a wall between the US and Mexico while putting less on social safety-net programs.

Vought, addressing the committee, said Trump's proposed budget would save $517 billion in spending over a decade in Medicare, a program that most Democrats seek to expand. The president's spending plan also includes work requirements for recipients of Medicaid and would transition the program to one administered by the state that is funded by federal block grants.


민주당, 예산안 내 트럼프 안전망 절단에 비판의 날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 의회 민주당 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20년 예산안 삭감을 맹비난했다. 한 의원은 메디케이드나 식량 지원 같은 프로그램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삭감은 특히나 문제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의 예산안 설계도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이를 해임할 계획인 의회에서 죽은 서한으로 널리 검토되고 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은 트럼프의 제안이 2020년 대선 재선거운동에도 그대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민주당원들은 그가 2016년 선거 운동 기간 동안 확보하겠다고 다짐한 프로그램 중 몇 가지가 그의 최근 예산 삭감을 위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그중 두 가지는 노인들을 위한 메디케어 의료 프로그램과 가난에 찌든 개인과 장애인을 위한 메디케이드 의료 프로그램이다.민주당은 또 공화당 대통령이 제안한 교육, 지역사회 발전, 학자금 대출,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한 무상급식 예산 삭감을 비판했다.

로이터통신은 러셀 보우트 백악관 예산국장 대행은 대통령의 제안을 옹호하고 미국이 1조 달러의 재정적자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 제안에 대한 책임을 지려는 노력을 대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원회 연설을 통해, 트럼프의 제안된 예산은 대부분의 민주당원들이 확장하고자 하는 프로그램인 메디캐어에 10년간 5,170억 달러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지출 계획에는 메디케이드 수혜자에 대한 업무 요구사항도 포함되어 있으며, 연방 블록 보조금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주정부에서 관리하는 것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할 것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