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ezuelan Power Grid Problem Being Tagged by Maduro to Trump and Guaidó “Demonic” Plo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14:00:32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Nicolás Maduro has come forward with accusations against US President Donald Trump, tagging him and opposition leader Juan Guaidó as masterminds behind a “demonic” plot to overturn him.

According to Maduro, the plot was masterminded by the two through the sabotage of the country’s power grid. Subsequently, even the country’s supreme court also worry that that might be true as The Guardian reports that one Venezuelan chief prosecutor actually asked to open an investigation into the accusations against Guaidó.

Tarek Saab, who “announced the inquiry” Tuesday, further added that the alleged plot was also backed by other messages that were allegedly sent to people where they were encouraged to perform criminal acts such as robbery and looting during the Thursday blackout.

On his side, Guaidó merely responded by remaining mum about the accusations and bringing to fore the fact that Venezuela continues to be plagued with a largely inefficient, incapable, and corrupt regime.

Meanwhile, the link to Trump remained the main staging point of Maduro’s argument that it was the United States’ “imperialist government” that undertook the task of creating a “state of despair, and widespread want and of conflict” in Venezuela. All of which he argues that is linked to the power grid plot.

Although Maduro actually failed to provide any kind of concrete evidence to back his accusation, he has only continued to attribute the power grid shutdown to both the opposition and Trump, the latter which he had tagged along with the opposition because Trump had implored Venezuelans in February to abandon Maduro on account of him merely being a “Cuban puppet.”

The White House fired back at that statement as Mike Pompeo, the US secretary of state, said that the more Maduro hurls dirt over at President Trump and the US government, he is only exposing Venezuela’s wider problem with its own government.

“This decision reflects the deteriorating situation in Venezuela as well as the conclusion that the presence of US diplomatic staff at the embassy has become a constraint on US policy,” Pompeo said in a tweet.

 

베네수엘라 전력망 문제로 트럼프와 마두로의 불붙은 대결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자신과 야당 지도자 후안 가이도를 '악마' 음모의 배후로 지목하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마두로에 따르면, 이 음모는 나라의 전력망 파괴를 통해 두 사람에 의해 지배되었다고 한다. 그 후, 베네수엘라의 한 부장검사가 실제로 가이도에 대한 고발에 대한 조사를 개시할 것을 요청함에 따라, 국가 대법원도 그것이 사실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조회를 알린 타렉 사브도 이번 음모는 지난 정전사태 당시 강도나 약탈 등 범죄행위를 하도록 부추긴 것으로 알려진 다른 메시지도 뒷받침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의 편에서, 가이도는 단지 비난에 대해 침묵을 지키며 베네수엘라가 계속해서 비효율적이고 무능하며 부패한 정권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을 예견했을 뿐이다.

한편, 트럼프와의 연결고리는 베네수엘라에서 '절망과 광범위한 욕망과 갈등'을 낳는 것이 미국의 '제국주의 정부'라는 마두로 주장의 주요 발판이었다. 이 모든 것들이 전력망 플롯과 연관되어 있다고 그는 주장한다.

마두로는 실제로 그의 고발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증거를 제공하지는 못했지만, 야당은 트럼프가 2월에 베네수엘라를 비난했기 때문에 야당과 트럼프 모두에 대한 전력망 폐쇄를 계속해서 귀속시켰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마두로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에 더 많은 비난을 퍼부을수록 베네수엘라의 더 큰 문제를 자국 정부에 드러내고 있다"라고 말한 데 대해 백악관은 반격했다.

폼페오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결정은 베네수엘라의 상황을 악화시키고 대사관에 미국 외교관이 상주하는 것이 미국의 정책에 제약을 가했다는 결론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