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Says North Korea Willing to Abolish Nuclear Program, Set to Discuss Concrete Method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2-20 11:33:57
▲ [Photo source : Shealah Craighead via US Department of Defense]

[스페셜경제= Dongsu Ki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said he was ready to surrender his nuclear weapons on Thursday, adding that a second summit with United States President Donald Trump was not possible if he were not.

The two leaders started the second day of discussions earlier on Thursday in Hanoi, Vietnam as both expressed their hope for development on tightening bonds as well as the main issue on denuclearization, Reuters reports.

“If I’m not willing to do that, I won’t be here right now,” Kim said, as per an interpreter, when reporters asked if he was willing to let go of his nuclear weapons. Trump responded to the North Korean leader's sentiment, saying: "That might be the best answer you’ve ever heard.”

Kim did not discuss all the details on what the denuclearization would entail but said they are discussing on the concrete steps Pyongyang would make towards the goal. “Hope you give us more time to talk. Even a minute is precious,” the Asian leader said.

While the US calls for North Korea to abolish all of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e rogue nation demands to see the withdrawal of a US nuclear umbrella for the North's allies in Asia such as South Korea and Japan, according to Reuters.

Meanwhile, Trump reiterated the discussions–which are aimed to tackle Pyongyang's nuclear threat–should gradually unfold and not be rushed. The US president said that he does not mind the rate at which the talks are going and that he "very much appreciate no testing of nuclear rockets, missiles, any of it, very much appreciate it." Trump added that he and Kim seek to do the right deal.

“It’s too early to tell, but I wouldn’t say I’m pessimistic. For what I feel right now, I do have a feeling that good results will come out,” Kim said, pertaining to a question that asked if he was confident about an agreement with Trump.

“There must be people who watch us having a wonderful time, like a scene from a fantasy movie. We have so far made lots of efforts, and it’s time to show them,” the North Korean leader added.

 

김 위원장, 북한 핵 계획 폐지에 대한 의지와 구체적인 방법 논의 중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김정은은 “핵을 항복할 준비가 돼 있다”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 회담이 성사되지 않으면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둘째 날 회담을 시작했고, 비핵화에 관한 주요 이슈뿐 아니라 채권 긴축에 대한 개발에 대한 희망을 표명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이 핵무기를 놓을 용의가 있는지를 묻자 “내가 그럴 의사가 없다면 지금 당장 여기 있을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의 말에 “내가 들어본 것 중 가장 좋은 답변일 것이다”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가 무엇을 수반할 것인지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목표를 향해 나아갈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화 시간이 더 많았으면 좋겠다. 지금 단 1분도 소중하다”라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이 모든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을 요구하지만, 이 국가는 한국과 일본 같은 아시아에서 북한 동맹국들을 위한 미국의 핵우산을 철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위협을 다루기 위한 논의는 점진적으로 전개되어야 하며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국 대통령은 회담의 진행 속도를 개의치 않으며 “핵 로켓, 미사일, 그 어느 것도 실험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김 위원장이 올바른 거래를 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아직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지만, 비관적이라고 할 수 없다. 지금 당장 느끼는 바에 따르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우리가 좋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우리는 지금까지 큰 노력을 했고, 이제 그것을 보여줄 때이다.”라고 북한 지도자는 덧붙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