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그룹, 지주사 전환 본격화‥추가 자금지원 無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7-29 10:50:52
오는 10월 6일 한국거래소에 재상장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만도는 28일 경기 평택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지주회사 한라홀딩스와 사업회사 만도로 분할하는 내용을 담은 분할계획서를 안건으로 통과시켰다.


만도 전체주주의 66%가 참석한 가운데 74%가 찬성, 안건이 가결됐다. 사실상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모든 요건이 마무리된 셈이다.


만도는 오는 9월1일을 예정일로 기업분할을 추진하게 된다. 자산분할 비율은 0.4782대 0.5217로 기업 분할 절차가 완료되면 기존 만도 주주들은 한라홀딩스 주식 0.48주, 제조회사인 만도 주식 0.52주씩 각각 보유하게 된다.


사업회사로 새 출범하는 만도는 오는 10월6일 거래소에 재상장된다. 만도 주식은 8월28일 부터 10월5일까지 거래정지 된다.


한라홀딩스 중심으로 개편


이에 따라 한라그룹은 지주사 한라홀딩스를 중심으로 지배구조가 개편될 전망이다.


현재 한라그룹은 '만도→한라마이스터→한라→만도'로 이어지는 순환출자 구조를 갖고 있으나 기업분할이 완료되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되는 전기를 맞게 된다.


만도의 투자회사 만도차이나홀딩스와 만도브로제-만도신소재 등은 만도 자회사로 남고, 한라마이스터와 만도헬라-한라스택폴 등은 한라홀딩스 자회사로 재편된다. 또 지주사 한라홀딩스는 핵심 사업에 집중 투자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한라홀딩스가 건설사 한라의 모회사격인 한라마이스터를 지배하는 지주사 체제로 전환되면 만도와 한라의 연결고리가 끊어지게 된다. 이를 통해 한라그룹은 만도의 독자 경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라건설에 대한 추가지원 가능성 차단


한라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은 부실 계열사인 한라에 추가 지원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앞서 한라그룹은 지배구조의 핵심인 한라가 유동성 위기를 겪자 만도와 자회사 한라마이스터를 이용해 2차례에 걸쳐 한라에 3600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만도가 한라마이스터의 유상증자에 돈을 대고, 이 자금을 다시 한라건설의 증자에 활용하는 방식이었다.


이 과정에서 한라그룹은 모기업 한라의 부실을 우량 계열사인 만도로 전가한다는 주주들의 비판에 직면했으며, 만도의 2대 주주 국민연금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주주들과의 합의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는 평가다.


만도 신사현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사업 분할의 효과에 대해 "지주회사 체제 도입을 통해 부실 계열사에 대한 지원을 차단하는 등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순환출자 문제도 해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만도의 지주사 전환으로 경영 투명성과 독립경영 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만도의 영업이익이 향후 꾸준히 증가하여 현금창출이 이뤄져 충분한 유동성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