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킹 이건희 회장…정몽구·최태원 회장 뒤 이어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4-01 09:57:18
전문경영인 삼성 권오현 부회장·신종균 사장도 '톱30' 올라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지난해 연봉에 배당금을 합친 소득 랭킹 '톱3'는 이건희 삼성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최태원 SK회장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건희 회장은 2009년 경영복귀 복귀 후 연봉을 한 푼도 받지 않지만, 배당금 1079억원만으로 지난해 재계 소득랭킹 1위를 차지했다.


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는 30대 그룹 대주주 일가와 주식을 보유한 임원 등 총 2742명의 연봉과 배당금을 합산한 연간 소득을 집계한 결과, 삼성·현대차·SK 등 '톱3' 그룹 대주주 일가가 상위권에 포진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과 신종균 사장은 각각 60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아 전문경영인으로서 유일하게 소득 톱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소득 1위를 차지한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3개 지분보유 계열사에서 1079억원을 배당금으로 받았다. 연봉은 0원이었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등 5개 계열사에서 495억원을 배당받았다. 여기에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3개 계열사 등기임원으로 받은 연봉 140억원을 합산한 지난해 총소득은 635억원이다.


최태원 회장은 SK, SK케미칼, SK C&C 등 4개 계열사에서 받은 배당금이 285억7000만원에 이른다. 여기에 등기임원으로 등재돼 있는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 4개 계열사로부터 받은 연봉 301억원을 합산하면 586억7000만원이다.


4위는 정몽구 회장 장남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다. 정 부회장은 현대글로비스 등 3개 회사로부터 받은 배당금 228억9000만원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는 현대차·현대모비스 등 2개 계열사 연봉 24억3000만원을 합쳐 도합 253억2000만원의 소득을 올렸다.


5위는 LG 구본무 회장으로, 배당금 192억2000만원, 연봉 43억8000만원을 합쳐 소득이 236억원이었다.


이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199억1000만원(배당금 67억900만원+연봉 131억2000만원), 이재현 CJ그룹 회장 165억8000만원(118억3000만원+47억5000만원), 홍라희 리움미술관 관장 154억9000만원(배당금), 정몽준 의원 154억4000만원(현대중공업 배당금),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149억4000만원(136억7000만원 +12억7000만원) 등이 '톱 10'을 차지했다.


재계 소득순위 '톱30'을 그룹별로 보면 LG그룹이 6명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이 5명, SK 3명, 현대차·롯데·동부 등이 2명씩이었다.


미등기임원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연봉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배당금이 120억원에 달해 소득 11위에 올랐다. 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15억4000만원), 허창수 GS그룹 회장(98억6000만원), 신동주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95억4000만원)이 12~14위를 기록했다.


김준기 동부 회장의 장남인 김남호 동부제철 부장(94억1000만원)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90억5000만원), 이명희 신세계 회장(89억4000만원), 구본무 회장의 외아들인 구광모 LG전자 부장(85억6000만원),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78억8000만원), 구본식 희성전자 사장(78억3000만원) 등은 배당금만으로 70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리며 20위권에 들었다.


이밖에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77억3000만원), 박정원 두산건설 회장(75억7000만원),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75억3000만원), 김영식 구본무 회장 부인(74억9000만원),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72억9000만원),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72억2000만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68억2000만원), 구자열 LS그룹 회장(63억1000만원), 최창원 SK가스 부회장(62억5000만원),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62억1000만원) 등이 소득 순위 30위를 기록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