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신병 치료위해 미국 行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3-28 17:13:07
만성 폐질환으로 인한 호흡 곤란, 우울증 등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김승연 회장이 신병치료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며 "최근 병세가 다소 좋아지긴 했지만 주치의의 권유로 해외로 나가 병을 치료받게 됐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지난해 1월부터 서울대 병원에서 만성 폐질환으로 인한 호흡 곤란, 우울증 등을 치료해왔다. 배임 등 혐의로 재판을 받으면서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치의의 권유로 이번주 초 퇴원해 서울 가희동 자택에 머물러왔다.


한편 김 회장은 지난달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과 함께 벌금 50억원, 사회봉사명령 300시간을 선고받았다.

김 회장은 신병치료차 미국으로 출국하게 되면서 법무부에 사회봉사 연기신청을 했고 법무부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