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리맨의 신화’ 강덕수 전 STX회장, 개인 ‘횡령’ 가닥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3-15 10:20:54
재정난 계열사 CP 매입, 연대보증 지시해 손실 끼쳐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의 횡령·배임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임관혁)는 강 전 회장의 개인 횡령비리 혐의가 늘고 있으며 상당 부분의 사용처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강 전 회장의 단순한 업무상 배임이 아니라 개인 횡령 등의 비리가 추가로 확인됐다"며 "액수는 수사를 하면서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상당부분 용처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강 전 회장은 STX중공업의 자금으로 재정난에 빠진 계열사의 기업어음(CP)을 매입하거나 연대보증 등을 지시해 회사에 수천억원대 손실을 끼치고, 계열사를 부당 지원하는 과정에서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강 전 회장의 재임 시절 회사 경영에 관여한 최고재무책임자(CFO), 경영본부장, 재무담당 고위 임원 등 전·현직 회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강 전 회장의 횡령·배임 의혹을 캐고 있다.


다만 강 전 회장의 역외 탈세 혐의나 정관계 로비 의혹과 관련한 구체적인 정황이나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앞서 STX중공업은 지난달 10일 강 전 회장 등 전 경영진 5명을 검찰에 수사의뢰했고, 검찰은 지난달 17일 강 전 회장의 자택과 ㈜STX, STX조선해양, 팬오션, STX중공업, STX건설, STX에너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또 국세청으로부터 STX조선해양을 포함한 주력 계열사에 대한 세무자료를 넘겨받았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