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부-기업 간 팀플레이 펼쳐야”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3-08 10:12:19
정부가 계획 세우고, 민이 따르는 과거 방식 지연해야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전경련을 포함한 대기업들이 정부가 규제 빗장을 풀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정부와 기업 간 피드백과 팀플레이를 펼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6일 "경제혁신 추진과정에서 정부와 기업이 상시협력채널을 만들고 피드백을 주고받는 팀플레이를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초청한 정책간담회에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은 정부가 계획을 세우고 민이 따르는 과거 방식과 달라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대해 민관이 서로 소통하고 협력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박 회장은 "한정된 자원으로 혁신과제를 달성하려면 꼭 해결해야 할 핵심과제를 선정하고 집중 추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동․서비스분야의 제도개선을 비롯해 기업가정신 발휘를 위한 규제개혁과 선진국형 벤처생태계 구축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정책추진과정에서 중복투자나 정책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종합조정기능이 강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이인원 롯데그룹정책본부 부회장,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서민석 동일방직 회장(이상 서울상의 회장단),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 박흥석 광주상의 회장, 손종현 대전상의 회장, 백남홍 하광상의 회장 등 대한 및 서울상의 회장단 30여명이 참석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