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정기 임원인사…조봉규 부사장 승진

황병준 / 기사승인 : 2014-02-19 10:56:34
스판덱스 사업 세계 1위 공로 커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조봉규 효성 섬유PG 나이론폴리에스터원사PU장(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효성그룹은 18일 조봉규 섬유PG 나이론폴리에스터원사PU장(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고, 이창황 중국 스판덱스 총괄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총 38명에 대한 '2014년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진한 조 사장은 지난 3년간 지속적인 이익창출을 위한 경영기반을 구축했으며, 이 부사장은 중국에서 신축성이 좋은 섬유인 스판덱스 사업을 총괄하면서 효성의 스판덱스 사업이 세계 1위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는 평이다.


전유숙 산업자재PG 부장은 상무보로 승진, 첫 공채 출신 여성 임원이 됐다. 전 상무보는 그룹 내 경영혁신 업무와 함께 탄소섬유의 사업화와 타이어 보강재 사업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해 왔다.


불안정한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 철저한 책임의식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이익을 창출하고 관리하는 능력과 글로벌 경영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발탁하며 내실을 강화했다고 효성 측은 설명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병준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