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사 김승연 회장, 7개 계열사 대표이사 사임…'책임 질 것은 책임 진다'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2-19 09:58:15
심경섭, 박재홍 각자 대표 체제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 11일 집행유예로 풀려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8일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L&C 등 7개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김 회장의 대표이사직 사임에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이라는 유죄 판결을 받은 만큼 이에 대해 책임을 진다는 여론을 반영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한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직을 사임하면서 한화는 심경섭, 박재홍 각자대표체재로, 한화케미칼은 홍기준, 방한홍 각자대표로 바뀌었다고 공시했다.


김 회장은 한화L&C, 한화건설, 한화갤러리아, 한화테크엠, 한화이글스 등 5개 계열사 이사직도 내려놓았다.


법적 제재로 이사직 유지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이날부로 계열사 부당 지원과 관련해 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이라는 파기환송심 최종판결이 확정됐다.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지만 징역 3년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것.


이에 따라 김 회장은 다음달 임기가 끝나는 ㈜한화 대표이사직을 내려놓았다.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에 따르면 금고 이상 형의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그 기간이 끝난 날로부터 1년이 지나지 않으면 화약류를 취급하는 회사의 임원으로 몸 담을 수 없다.


한화건설의 경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등에 따라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범죄행위와 관련 있는 회사에 적을 둘 수 없기 때문이다. 김현중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김 회장의 배임 혐의와 관련 공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회장은 특별사면이라는 변수가 없는 한 집행유예 기간이 만료되는 오는 2019년까지 계열사 대표이사로 복귀하기 힘들 전망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