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0일 신임 임원과 만찬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1-19 10:37:20
신라호텔에서 주요 사장단과 함께 부부동반 행사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20일 삼성그룹 신임 임원들과 만찬을 갖는다.


삼성그룹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 15일부터 경기도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지난해 말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상무로 승진한 신규임원 331명을 대상으로 5박6일간의 합숙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그룹 신임 임원들은 합숙교육을 마치는 20일 교육의 마지막 코스로 서울 신라호텔에서 주요 사장단들과 함께 부부동반으로 만찬 행사를 갖게 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매년 신임 임원 축하 만찬에 참석해 왔으며, 이날 만찬에는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등 각 계열사 최고경영진(CEO)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삼성은 매년 초 신임 임원단을 대상으로 합숙교육과 함께 부부동반 만찬을 진행하고 있다. 만찬 후에는 부부가 신라호텔에서 1박을 보낼 수 있는 숙박권과 함께 이건희 회장 명의의 '커플 시계'를 선물하고 있다.


삼성은 2011년까지 거의 20년간 독일 '롤라이(Rollei)'사의 시계를 선물했으나, 판매권을 가진 SWC(옛 삼성시계)가 판매를 중지한 후 2012년에는 스위스 시계회사인 '하스앤씨(Hass & Cie)'의 시계로 대체했다.


다만, 지난해에는 신라호텔의 리모델링 공사로 숙박 프로그램을 진행하지 못하자, 대신 스위스산 몽블랑 손목시계를 선물했다.


한편 신임 임원들은 이번 교육 기간동안 신경영과 삼성의 가치, 임원으로서 가져야 할 자세 및 리더십 등에 대해 교육을 받았으며,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와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 등을 견학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