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경섭 한화 대표이사…국립서울현충원 참배

김미희 / 기사승인 : 2014-01-06 09:34:46
사회적 기업 책임 다하기 위해 2년 전 부터 자매결연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한화그룹이 갑오년 새해를 맞아 지난 3일 심경섭 한화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서울 동작구 현충로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했다.


심경섭 대표이사는 현충탑에 분향하고, 방명록에 '함께 멀리의 정신으로 국가 방위력 증강에 매진하는 한화가 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또 임직원들과 함께 "국가안보를 위한 첨단 무기체계 개발과 전력화에 최선을 다하자"고 결의했다.


㈜한화는 지난 2011년부터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방위산업체로서 애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더 나아가 사회적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다.


임직원들은 매년 2회 이상 현충원을 방문해 분양받은 44묘역(안장위수 1216기)에 대해 헌화, 묘비닦기, 잡초뽑기, 조화교체 등 묘역 정화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미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