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창근 의장 “따로 또 같이 3.0으로 기업가치 300조 도전”

조경희 / 기사승인 : 2014-01-03 11:25:47
최태원 회장 경영공백 가슴 아파

[스페셜경제=조경희 기자]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계열사별 독립경영 강화를 골자로 한 '따로 또 같이 3.0'체제를 바탕으로 그룹 가치 300조원을 달성하자는 신년 메시지를 전했다.


김 의장은 2일 서울 광장동 W호텔 비스타홀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따로 또 같이 3.0' 체제 아래서 각 관계사와 위원회가 자율책임과 집단 지성의 시너지를 통해 SK그룹의 경영방향인 기업가치 300조원에 도전하는 2014년이 되자"고 주문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SK는 외형적으로는 전년과 유사한 경영성과를 거뒀으나, 반도체 사업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사업이 부진했으며, 외부적으로는 글로벌 경제 침체, 대기업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수준이 높아져 어려운 한 해였다"고 돌아봤다.


그는 "SK의 성장을 주도해 왔고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밤낮을 안 가리고 열정을 바쳤던 최태원 회장의 경영공백은 그 아픔이 더하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2014년은 '따로 또 같이 3.0을 통한 Value 창출'이란 경영방침에 따라 그룹 가치 300조원을 달성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관계사의 자율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하고, 위원회는 그룹의 안정과 성장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그룹 가치 300조원 달성이라는 도전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의 행복을 출발점으로 해 사회와 함께하는 행복경영을 적극 실천함으로써 SK 추구하는 고유의 가치인 '이해관계자의 행복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신년회에는 김 의장을 비롯해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글로벌성장위원회 위원장), 하성민 SK텔레콤 사장(전략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계열사 CEO와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경희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