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조직 변화 多‥새롭게 태어나야”

김상범 / 기사승인 : 2014-01-03 11:00:56
단기 생존역량, 중장기 재도약 기반 확보 주문

[스페셜경제=김상범 기자]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올해를 제2의 신경영을 구축하는 원년이 되자고 강조했다.


현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이제 더 이상 기존의 영업전략, 운영모델, 관리방식으로는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어려운 시대가 도래했다"며 "2014년은 완전히 새롭게 태어난다는 각오로 그룹의 명운을 거는 고강도 혁신을 추진해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올해를 새로운 10년, 제2기 신경영을 구축하는 원년으로 만들자"며 "이를 위한 당면 과제로 올 한해 '단기 생존역량'과 '중장기 재도약 기반'을 반드시 확보하자"고 말했다.


현 회장은 또한 "올 한해 자구계획 이행을 위한 계열사와 사업부 매각 등 많은 변화가 불가피하다"며 "조직에 많은 변화가 있을지라도 단단한 정신무장과 성숙된 업무자세로 더 좋은 회사를 만들고 사회에 이바지해야하는 본연의 의무를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현 회장은 이날 임직원에 ▲방만경영 요소 없앤 경영효율성 극대화 ▲중장기 재도약에 필요한 핵심역량 개발 ▲조직문화 발전 및 핵심인재 육성 ▲남북협력 선도 등을 주문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상범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