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O Executive Steps Down After 22 Year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3-24 13:11:14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Bernadette Aulestia, HBO's president of global distribution, will be resigning from her post after 22 years, as per an internal memo obtained by CNBC, following the resignation of HBO CEO Richard Plepler.


Aulestia joined the premium channel 22 years ago and has been put in different corporate positions at HBO. In 2015, she was appointed as the executive vice president of global distribution wherein she managed both of the entertainment company's streaming services; HBO Now and HBO Go.


In a note addressed to HBO employees on March 15, Aulestia said she will no longer be joining them on "this next journey of the new company." "Sometimes, you have to take time to read the guideposts and trust your heart, and my time has come," she said.


The soon-to-be-former HBO executive added that she is planning to stay with the company in the "next few months" to support the shift to new leadership.


CNBC says Aulestia's resignation comes a month after Plepler stepped down after realizing that the former CEO will no longer have independence in running HBO, which is under Warner Media. In 2017, AT&T appointed John Stankey to manage all of the operations of Warner Media after the wireless firm's $85 million purchase of Time Warner.


The business news site adds that AT&T has finalized its acquisition of Time Warner in February after the Department of Justice failed to hamper the $85 billion purchase. Since then, several senior Time Warners executives have left including; Plepler, Turner Broadcasting president David Levy, and Warner Bros. chief Kevin Tsujihara, who resigned from his post on Monday due to allegations of sexual misconduct.


AT&T is launching HBO with cable networks TNT, TBS, and truTV under the management of Robert Greenblatt, the newly-appointed WarnerMedia entertainment chairman. HBO previously offered itself as an independent entity, but AT&T is planning to merge the cabler with other offerings and streaming packages in a service set to launch later this year.


CNBC states that Aulestia's resignation may indicate more changes to the entertainment company, which could be perceived as outdated under the new AT&T management.


 


케이블 채널 방송사 HBO 임원, 22년 만에 사임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케이블 방송사 HBO의 글로벌 유통 부문 사장인 베르나데트 아우레스티아가 22년 만에 사임한다. CEO인 리처드 플레플러에 이은 임원 사임이다.


아우레스티아는 22년 전 HBO에 입사해 여러 직책을 맡은 바 있다. 2015년에는 글로벌 유통 부문 수석 부사장으로 임명돼 이 회사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모두 관리했다.


아우레스티아는 지난 3월 15일(현지 시간) 직원 전체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새로운 회사의 다음 여정에 나는 더 이상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 때때로 우리는 솔직한 마음을 믿어야 하는 때가 있다. 그리고 그 시간이 왔다"고 전했다.


조만간 전 HBO 임원이 될 그는 인수인계 등을 위해 향후 몇 달 동안은 회사에 남는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HBO의 CEO 플레플러는 워너 미디어(Warner Media)에 속한 HBO를 운영하는 데 있어 더 이상 독립적일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사임한 바 있는데 아우레스티아의 사임 소식은 플레플러의 사임 소식 한 달 만에 나온 것이다. 한편 지난 2017년 통신사 AT&T는 워너 미디어의 모든 사업 관리를 존 스탠키에게 맡겼다. AT&T는 워너 미디어를 8,500만 달러(약 961억 원)에 인수한 바 있다.


비즈니스 뉴스 사이트에 따르면 AT&T의 타임 워너(Time Warner) 인수는 지난 2월 마무리됐다. 미 법무부는 이들의 인수합병을 저지하지 못했다. 그 이후 타임 워너의 몇몇 임원들이 사임했다. 플레플러는 물론 터너 브로드캐스팅(Turner Broadcasting) 사장이던 데이비드 레비도 회사를 떠났다. 워너 브라더스(Warner Bros.)의 케빈 츠지하라는 성접대 문제가 불거지면서 사임했다.


AT&T는 새롭게 임명된 워너 미디어의 엔터테인먼트 회장인 로버트 그린블라트와 함께 새로운 케이블 네트워크 TNT, TBS 및 truTV, 그리고 HBO를 런칭했다. HBO는 독립 법인을 제안했지만 AT&T는 HBO를 다른 스트리밍과 병합할 계획이다. 이 패키지는 올해 말에 출시될 예정이다.


아우레스티아가 사임하면서 AT&T의 경영진이 빈 자리를 차지하게 되고, HBO는 앞으로 더 큰 변화를 겪을 가능성이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