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la Set to Unveil Model Y, Steps into Hottest Auto Segment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3-19 17:36:40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Tesla, Inc. is poised to step into one of the most in-demand segments in the automotive industry with the much-anticipated launch of its Model Y crossover utility vehicle at the company's design studio in Los Angeles on Thursday night.


For years, CEO Elon Musk has talked about debuting a crossover but has kept the electric car pioneer strictly focused on boosting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its best-selling Model 3 premium sedan for the mass market. CNBC reports that the Model 3 is Tesla's first entrance into vehicles tagged well below the firm's more expensive Model S sedan—which has a base price of $63,250—and the Model X SUV—which begins at around $78,450.


The report added that the Model Y is expected to be priced at a lower rate compared to other models, making it a more affordable alternative to the Model X, and Tesla's first dive into the popular crossover market. Musk said the new model will be about 10 percent bigger and more expensive as well as have slightly less range but with the same battery size as the Model 3.


According to CNBC, investors and automotive analysts say the US-based carmaker can't introduce itself in the segment soon enough. Morningstar analyst Dave Whiston said crossovers are particularly the most popular segment with almost 40 percent of new car sales.


"So to have a more affordable crossover relative to the Model X should be a positive for Tesla," he said.


Investors are concerned that escalating competition in the electric-car industry is lowering demand for Tesla's sedans and sports cars. This includes the Model 3, which the electric car maker has recently begun selling at $35,000. Lowering the tag to that price involved Musk telling investors last month that it had to shut down most of its showrooms and shift most of its sales to online.


Since then, Tesla has walked back on those plans but it seems to still be cutting costs; which has stoked speculations that the carmaker is struggling to make a profit on the lowered prices of the Model 3.



테슬라, 전기 SUV 차량 모델 Y 공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테슬라(Tesla, Inc.)가 로스 앤젤레스에 있는 자사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신차인 모델 Y를 공개했다. 모델 Y는 전기 SUV 차량으로, 테슬라는 이 제품을 출시하며 미국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분야로 진입한다.


CEO 엘론 머스크는 지난 수 년간 크로스오버 SUV 차량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이 회사는 전기 자동차 분야의 선구자로서 베스트셀러 모델인 모델 3 프리미엄 세단의 생산 및 유통을 엄격하게 관리하는 데 주력했다. 이후 더 비싼 모델 S 세단과 모델 X SUV 등이 등장해 인기를 끌었다.


모델 Y는 가격이 낮게 책정돼 있기 때문에 모델 X에 대한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차량은 모델 3보다 약 10% 더 커졌으나 배터리 크기는 동일하다.


CNBC에 따르면 투자자들과 자동차 분석가들은 테슬라가 크로스오버 SUV 시장에서 곧장 두각을 나타내지는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크로스오버 SUV 차량은 미국 신차 판매의 거의 40%를 차지하는, 가장 인기 있는 부문이다.


만약 테슬라가 선보인 모델 Y가 모델 X에 비해 매우 합리적이라면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전망이다.


투자자들은 전기 자동차 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테슬라의 세단 및 스포츠카에 대한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테슬라는 지난 달 비용 절감을 위해 대부분의 판매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오프라인 매장을 단계적으로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테슬라는 그 계획을 진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비용을 절감해야 할 부분이 많아 보인다. 이는 테슬라가 낮아진 모델 3의 가격으로 이익을 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