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ftbank, Toyota Discuss $1bn Investment in Uber’s Autonomous Uni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8 17:29:48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SoftBank Group Corp and Toyota Motor Corp investors are in talks to put in $1 billion or more worth of investments into Uber Technologies Inc's self-driving unit, which could value the segment at $5 billion to $10 billion, two people with knowledge of the matter told Reuters.


The investment could give an inflow of cash for Uber's self-driving program, which is costing the ride-hailing company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without generating revenue. The cash injection could also help emphasize the money-losing startup's value as it readies itself for an introduction to the stock market, in which its value could reach $100 billion.


Reuters reported Toyota is constantly looking into and considering different options for investment, a company spokesman said, although the Japanese automaker doesn't have anything to announce.


It added that the news of investment discussions was first reported by The Wall Street Journal, which stated the investors from SoftBank and Toyota could reach a deal next month. The investment bank's shares advanced four percent in the morning trade in Tokyo while Toyota's remained flat.


The largest automaker in Japan invested $500 million in Uber last year in the development of autonomous vehicles, where the two firms are seen as struggling rivals like Waymo, Alphabet's self-driving segment.


Last year also saw a loss of about $3.3 billion for Uber. The ride-hailing company is betting on a shift to self-driving vehicles to eliminate the need to pay for drivers.


The developing technology was bombarded with great criticism in 2018 after one of Uber's self-driving cars hit and killed a pedestrian in Arizona. Prosecutors did not pursue criminal charges.


The challenge of advancing autonomous technology is leading to previously unexpected alliances such as SoftBank and Toyota's partnership in Japan. Softbank has injected $2.25 billion in General Motors Co’s self-driving unit Cruise, which also acquired investments from Honda Motor Co Ltd.



소프트뱅크와 토요타, 우버 자율주행차에 1조 원 투자 논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소프트뱅크(SoftBank Group Corp)와 토요타(Toyota Motor Corp)가 우버(Uber Technologies Inc)의 자율주행 차량 유닛에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를 투자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우버의 자율주행 차량 부서는 50~100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투자하면 우버의 자율주행 프로그램에 현금이 유입되며 우버는 해당 프로젝트에 들어가는 투자금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또 현금이 유입됨으로써 우버의 시장 가치가 올라갈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은 토요타가 다양한 투자 방법을 끊임없이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회사의 대변인은 발표할 만한 내용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소프트뱅크와 토요타가 우버에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월스트리트 저널에서 처음 알려지자마자 도쿄의 주식 시장에서 투자 은행의 주가가 4% 올랐다. 토요타의 주가는 비슷한 수준으로 머물렀다.


일본의 가장 큰 자동차 회사인 토요타는 지난 해에도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위해 우버에 5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이들은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Alphabet)의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인 웨이모(Waymo)를 경쟁자로 두고 있다.


한편 우버는 지난 해 약 33억 달러(약 3조 7,500억 원)의 손실을 봤다. 이 회사는 이제 차량 공유 서비스에서 자율주행 차량 개발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우버의 자율주행 차량 기술은 2018년에 보행자 사망 사고가 일어난 다음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우버는 계속해서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이어갔고, 소프트뱅크와 토요타의 제휴와 투자를 이끌어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Co, GM)의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에도 22억 5,000만 달러(약 2조 5,600억 원)을 투자했다. GM은 혼다(Honda Motor Co Ltd)로부터도 투자를 받은 바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