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ling Instagram to Facebook Was “Natural Byproduct” of Its Growth, Founders Claim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6:41:34
[Photo source : Photo by tanuha2001]
[Photo source : Photo by tanuha2001]


[스페셜경제= Dongsu Kim]Instagram co-founders Kevin Systrom and Mike Krieger clarified in this year’s SXSW festival in Austin that selling Instagram to Facebook was only a “natural byproduct” that comes with the growth of Instagram and that the size of Instagram now justifies Facebook’s acquisition of the platform.


When asked about that particular acquisition, The Verge reported that both the co-founders didn’t seem “eager to outright criticize their former employer,” which is an assumption that most of those in the Austin-based festival probably thought, what with the both of them ultimately leaving Facebook just last September.


Instead, Systrom only clarified that Instagram had a better shot at staying in the public consensus for longer thanks to Facebook. He said that the acquisition had eventually reduced competition and still benefited Instagram and its users. From that, he argues that the acquisition was justified.


However, he also added that he was far from being an expert in antitrust, which is the legislation involved in preventing controlling trusts or monopolies, but otherwise said that the acquisition of Instagram by Facebook hardly counts as a needed incentive to “break up tech companies”, and argued that there are much more “real solutions” that can be applied.


Krieger offered that there could be benefits to making policy that would prevent monopolies by the Silicon Valley giants but that if that were to be done, lawmakers and politicians should be able to be specific enough so that the policies that would be made would efficiently be able to fix any problems.


Their answers were all in all a part of the SXSW festival’s wider topic of discussion of whether or not it was important to break up Silicon Valley giants like Amazon, Apple, Google, and Facebook, which was a proposal that was put forth thanks to Sen. Elizabeth Warren (D-MA) pledging to do exactly this.


Obviously, it quickly became a hot button topic for the world of technology, and eventually called for the attention of “almost every high-profile, tech-focused panel” that was in attendance that day.



인스타그램 설립자, "페이스북에 인수된 것은 성장에 따른 자연스러운 부산물"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인스타그램(Instagram)의 공동 설립자인 케빈 시스트롬과 마이크 크리거는 인스타그램을 페이스북(Facebook)에 판매한 것이 인스타그램의 성장에 따른 자연스러운 부산물이었다고 설명했다.


해외 매체 더버지의 보도에 따르면 두 공동 설립자는 "이전 고용주를 비판하고 싶지 않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해 9월 페이스북을 떠났다.


시스트롬은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 덕분에 더 오랜 시간 대중들로부터 사랑받을 기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가 결과적으로 인스타그램 및 사용자들에게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인수가 합리적인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시스트롬은 자신이 독점 금지법 전문가는 아니지만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가 이 기술 회사를 분사경영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인센티브는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적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해결책이 더 많다고 주장했다.


크리거는 실리콘 밸리의 대기업들에 의한 독점을 막을 정책을 만드는 것이 이익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으나 그렇게 할 경우 국회의원 및 정치인들이 해당 정책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충분히 구체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 2019) 페스티벌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 또한 이들은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 의원이 아마존(Amazon), 애플(Apple), 구글(Google), 페이스북과 같은 대형 IT 기업들을 분사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이 내용은 기술 업계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으며 이 행사에 참석한 유명 인사 및 기술 전문 패널들이 대부분 이 주제에 관심을 보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