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Messenger Wants to Expand and Compete With Chinese Brand WeCha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6:39:13
[Photo source : Pixabay]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In a recent turn of events, Facebook has announced that it will shift its focus to making the platform a little more private, and along with this, Facebook will also be expanding its Facebook Messenger app to accommodate more features related to commerce, payments, and everything in between.


As reported by the US News, this decision for Facebook springs from the company’s desire to make Messenger competitive with other messaging platforms that has more amenities for customers than ever before. So much so that it can be comparable to China’s WeChat which proves essential to life in China and usually offers everything from “movie tickets, subway passes, food delivery, and rides.”


Bob O’Donnell, president and chief analyst at Technalysis Research, described the desire of Facebook more accurately: “It’s clear that Facebook does have very broad ambitions here. Their goal is to be the WeChat of everywhere but China.”


That may be attainable for a platform as big as Facebook, but it’s also not impossible that a new platform may just as well rise from obscurity and upend Facebook’s performance in the social media market, after all, as US News points out, many platforms have had to step aside for others to thrive, the same way both Friendster and Myspace died so that Facebook could live, or that Yahoo and AltaVista had to let Google take center stage.


"Facebook has a lot of momentum but it's not completely invincible," said Roger Kay, an analyst at Endpoint Technologies Associates.


Kay could be talking about the fact that Facebook still has to deal with the reality that people are still apprehensive after the data breach scandals that Facebook has been embroiled in in the past year. This is also likely the reason Facebook is pulling its own weight with difficulty, but is slowly working towards solving this problem.



페이스북 메신저, 중국 브랜드 위챗과 경쟁 원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페이스북은 최근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사적인 공간에 초점을 맞춘 플랫폼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상업 및 결제 관련 기능을 수용할 수 있도록 페이스북 메신저 애플리케션을 확장할 계획이다.


페이스북의 결정은 이전보다 고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갖춘 타 메시징 플랫폼과의 경쟁을 향한 회사의 입장을 보여준다고 US 뉴스(US News)는 보도했다. 이른바 중국 생활에 필수라 불리는 중국의 위챗(WeChat)과 비교될 수 있다. 위챗은 영화표, 지하철 승차권, 음식 배달, 차량 등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한다.


테크니컬 리서치(Technalysis Research)의 사장 겸 수석 분석가인 밥 오도넬(Bob O’Donnell)은 페이스북의 의도를 보다 명확하게 설명했다. "페이스북이 메신저에 대한 야망이 큰 것은 분명하다. 페이스북의 목표는 중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의 위챗이 되는 것이다."


페이스북이 큰 플랫폼이라고는 하나 소셜 미디어 시장에서 무명의 새로운 플랫폼이 페이스북만큼 두각을 나타내는 것 또한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US 뉴스가 언급한 바와 같이 그동안 많은 플랫폼이 새로운 곳에 자리를 넘겨줬다. 프렌드스터(Friendster)나 마이스페이스(Myspace)는 사라지고 페이스북은 살아남았고, 야후(Yahoo)와 알타비스타(AltaVista)는 구글(Google)에 자리를 내어주었다.


엔드포인트테크놀로지협회(Endpoint Technologies Associates)의 분석가인 로저 케이(Roger Kay)는 "페이스북은 추진력을 가지고 있으나 절대 무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로저 케이의 발언은 페이스북이 지난 해 휘말렸던 데이터 침해 스캔들 이후 사람들이 여전히 불안해하고 있는 현실을 말하는 듯하다. 이 또한 페이스북이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서서히 해당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유일 것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