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san’s Electric Vehicle Becomes First to Surpass 400,000 Sal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3 17:06:32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Japanese carmaker Nissan announced on Thursday that its compact hatchback has become the first electric vehicle to surpass the 400,000 mark in sales, saying that the landmark figure cemented the car's pioneer role in the transition to more sustainable mobility.


Since its 2010 launch, owners of the hatchback—called Leaf—have driven a total distance of more than 10 billion kilometers. Nissan further said the number of Leaf vehicles sold since then was enough to conserve 3.8 million oil barrels annually. It added that the model was the top-selling electric car in Europe in 2018, with a retail price of £27,995 ($36,576) for the newest version in the UK.


Analysis from EV-Volumes found that the total number of plug-in vehicle units sold in Europe last year was at 408,000. The International Energy Agency's (IEA) Global Electric Vehicles Outlook stated that in 2017, there were over three million electric and plug-in hybrid cars cruising on the roads all over the world—which shows a rise of 54 percent compared to figures in 2016, according to a CNBC report.


It added that while electric cars have become the top choice for a growing number of drivers, they are still faced with challenges when it comes to the range of surrounding perceptions and infrastructure for charging.


At present, electric vehicles (EVs) generally have a shorter range "per charge" compared to conventional cars equipped with a gas tank, said the US Department of Energy's (DOE) Alternative Fuels Data Center. The Center further said driving conditions and habits could also have an effect on the electric car's efficiency and range.


Current issues for EVs include making sure that there are sufficient charging stations that aid in the completion of longer travels. As a whole, the US currently has less than 21,000 public, Level 2 EV charging station locations. The said level refers to the equipment that uses a 240 volt which alternates current plug.


CNBC stated that there are initiatives being made to address this issue and a number of big companies are investing in building charging infrastructures. For instance, Volvo Group Venture Capital invested in a firm that concentrates in "high power wireless charging of electric vehicles" in January.



닛산 전기자동차, 40만 대 판매 첫 돌파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지난 7일, 일본 자동차회사인 닛산은 소형 해치백이 판매량 40만 대를 돌파한 최초의 전기 자동차가 됐다고 발표했다. 닛산은 이 획기적인 수치로 자동차의 지속 가능한 이동성 전환의 선구적인 자리를 굳혔다.


2010년 발매된 이후 '리프(leaf)'란 이름의 해치백 차량 소유주는 주행 거리 100억km이상을 돌파했다. 닛산은 이후 출시한 리프는 연간 380만 배럴의 석유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영국에서 리프의 가장 최신 버전 기준 소매가격은 2만7,995파운드(3만6,576달러)로 2018년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 자동차라고 덧붙였다.


이브이볼륨(EV-Volumes)의 분석 결과 지난해 유럽에서 판매된 플러그인 차량은 총 40만8,000대였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세계전기차에 따르면 2017년 전 세계 300만 대가 넘는 전기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판매되었다. 이는 2016년보다 54%나 증가한 수치다.


이 보고서는 점점 더 많은 운전자에게 전기자동차가 최고의 선택이 되었지만, 여전히 주변 인식과 충전 시설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덧붙였다.


현재 전기 자동차는 일반적으로 가스탱크를 장착한 기존 자동차에 비해 '충전당' 운행거리가 짧다고 미국 에너지부(DOE) 대체연료 데이터센터가 밝혔다. 또한 운전 조건이나 습관에따라 전기 자동차의 효율과 운행 범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기 자동차의 이슈 중 하나는 장거리 이동을 위한 충전소의 숫자다. 미국은 현재 레벨 2 전기 자동차 충전소를 21,000개 미만으로 유지하고 있다. 레벨 2란 전류 플러그를 교대로 사용하는 240볼트 장비를 말한다.


CNBC는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이 마련되고 있으며 많은 대기업에서 충전 인프라 구축에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볼보(Volvo Group Venture Capital)는 지난 1월 전기차의 고출력 무선충전을 연구하는 회사에 투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