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tain Marvel’ Dominates Weekend Box Office with $153M Launch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3 16:56:29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Captain Marvel" is launching into a marvelous opening weekend of $153 million in North America at 4,310 sites, awakening what had been a lethargic 2019 box office.


“Captain Marvel,” which stars Brie Larson, garnered $302 million in international sales—giving the superhero movie the sixth highest global debut in history with an estimated $455 million launch.


Reuters said the 21st installment of Disney's Marvel Cinematic Universe pushed total domestic movie traffic to $210 million—almost $70 million higher compared to the same frame of 2018. It was the first weekend of the year that topped last year's same frame. It added that the female-led superhero movie will wind up with the 18th biggest domestic launching weekend of all time.


The recent Marvel installment will be the largest opening title since the launch of "Incredibles 2" with $182 million in June and should also set the best launch for a standalone superhero movie since "Black Panther," which opened with $202 million in 2018.


Reuters added that the film exceeded studio expectations, which estimated that "Captain Marvel" would earn $125 million in the opening. The movie took in almost triple of the previous biggest opener of 2019 with “How to Train Your Dragon: The Hidden World” at $55 million on the last weekend of February.


Comscore senior media analyst Paul Dergarabedian said total domestic box office for the year, which dropped by 27 percent prior to the weekend, is now down 21 percent at $1.79 billion.


“Thankfully ‘Captain Marvel’s’ super powers extend to the box office realm and as expected provided a much-needed box office boost that the 2019 box office has been waiting for with a positively out of this world debut,” he said.


He added that the interest and power of superhero films are "as powerful as ever" and that "Captain Marvel" is what the "blockbuster starved audiences have been waiting for."



마블 신작 '캡틴 마블', 주말 박스오피스 강타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마블(Marvel)의 신작 영화 '캡틴 마블(Captain Marvel)'이 북미 4,310개 영화관에서 1억 5,300만 달러(약 1,729억 원)라는 오프닝 주말 수입 기록을 세웠다.


배우 브리 라슨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는 3억 200만 달러(약 3,413억 원)를 벌어들이며 영화 역사상 6번째로 높은 개봉 첫 주 글로벌 수입 기록을 세웠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디즈니(Disney)의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가 처음으로 여성 주연을 내세운 '캡틴 마블'은 미국 국내로만 따지면 18번째로 높은 개봉 첫 주 수입 기록을 세웠다.


마블은 지난 해에도 '블랙팬서'를 출시해 새로운 기록을 세운 바 있으며 그 후 출시한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는 전 세계 수익 20억 달러(약 2조 2,600억 원)를 돌파했다.


'캡틴 마블' 또한 스튜디오의 기대를 뛰어넘는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는 중이다. 이 영화가 개봉하기 전 2019년 상반기 최고 오프닝 수입을 올린 영화는 드림웍스(DreamWorks)의 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 3 : 히든 월드'였는데, '캡틴 마블'은 '드래곤 길들이기 3'보다 3배나 높은 오프닝 수입을 기록했다.


이 영화는 국내에서도 흥행몰이 중이다. 지난 3월 6일 개봉 후 개봉 5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한편 마블은 내달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후속작인 '어벤져스 : 엔드게임'을 선보이며 또 다시 극장가를 술렁이게 할 계획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