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awei Fires Back With a Lawsuit Against the US; Says Huawei Ban Contradicts US Constitutio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2 16:38:26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Huawei has elected to challenge the US accusations against them with a lawsuit of their own, citing that the United States’ current ban on Huawei’s access in the American market goes against the US constitution that was originally framed by Alexander Hamilton and James Madison.


As reported by the US News, the lawsuit was announced on Thursday, and was put forward by Huawei to the federal court to request that the US military appropriations act be lifted because it ran contrary to the “constitutional separation of powers” and “denies due process and amounts to a ‘Bill of Attainder’ that singles out a specific entity for adverse treatment.”


Furthermore, Huawei argues that the ban that the US has imposed only serves to back the company into a version of corporate “death penalty” which the company argues is the reason that they are pushing this matter forward and taking legal action.


According to Huawei’s rotating chairman, Guo Ping, the legal move was necessary because it was also hindering Huawei’s ability to roll out 5G communications and raise consumer prices. Ever since 2012, the US restrictions had only continued to take a bite out of Huawei’s sales, siddling it with ZTE Corp., another Chinese competitor that became restricted in US markets for bringing security risks.


Huawei also goes on to say that the accusations that the US has so far instilled, and the ban that resulted in it, was “based on numerous false, unproven and untested propositions.”


This is the statement of the company’s chief legal officer Song Liuping, and is much the same argument that Huawei has stood behind ever since the US started linking accusations following chief financial officer Meng Wanzhou’s arrest.


As for the US, though, they remain adamant about the accusations and the ban, standing by it enough that they have started to encourage other countries to ban Huawei technology from their markets as well, which stands in the way of Huawei’s hopes of faster progressions on 5G technology.



화웨이, 위헌 주장하며 미국에 반격 개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화웨이(Huawei)가 자사 제품의 사용 금지를 언급한 미국에 대해 명백한 헌법 위반이라며 항의했다. 미국은 화웨이가 미국 시장에 진입하는 것을 막으려고 시도한 바 있다.


US 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 텍사스 주 연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정부의 화웨이 장비 배제 조치가 ‘개인권리 박탈법(bill of attainder)’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또한 화웨이는 미국이 부과한 금지 조항은 미국과 중국의 협력을 방해할 뿐이며 회사는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의 이사장인 궈 핑은 미국의 이런 조치는 화웨이가 5G 통신을 개시하고 소비자 가격을 인상하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에 합법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012년 이후 미국은 계속해서 화웨이를 규제해 왔다. 한편 화웨이의 경쟁 업체인 또 다른 중국 기업 ZTE는 보안 문제를 일으켰다는 이유로 미국 시장에서 사용이 제한됐다.


화웨이는 여태까지 미국이 제기한 비난에 대해 "많은 부분이 입증되지 않은 거짓이며 검증되지 못한 명제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의 최고 법률 책임자 송 리우핑은 회사의 CFO인 멍 완저우 체포 이후 성명서를 발표에 이와 같이 전했다.


그러나 미국 측은 화웨이 장치를 금지하겠다는 생각에 흔들림이 없어 보인다. 미국이 화웨이의 장치를 금지함에 따라 다른 나라들도 화웨이 기술 및 장치의 시장 도입을 금지하고 나섰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