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kswagen Unveils All-electric Dune Buggy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3-08 16:13:34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Volkswagen re-introduced its dune buggy, made all-electric, at the Geneva Motor Show on Monday. The latest vehicle shows the capabilities of the automaker's new battery-powered platform.


The 21st I.D. Buggy is the most recent addition to VW's vehicles that aims to be the foundation to a roster of battery-electric vehicles that the company plans to introduce to the market. The automaker has already launched a segment of electric cars all under the I.D. brand, CNBC reports.


The modern version of the dune buggy features a significant nod to the future with its 62-kWh lithium-ion battery and 201-horsepower electric motor—all while the vehicle cruises along the road of nostalgia. It can run from zero to 62 miles per hour on the road in 7.2 seconds, according to CNBC, but its maximum speed is electronically restricted to 99 mph. The I.D. buggy will be able to provide a 155-mile range on a single charge, as per Europe's new performance benchmark.


On Tuesday, VW Group CEO Herbert Diess described the new buggy version as being among the "very rich tradition of emotional cars." However, he added that the vehicle will not be available to a bigger market unless the company figures out how to efficiently produce it.


The I.D. Buggy is built on the Modulare E-Antriebs-Baukasten (MEB) electric drive platform. VW predicts that it will be able to sell 10 million cars using the said technology. The automaker is also opening up the MEB platform to manufacturers independent from its own segment of brands. VW said the technology guarantees an 80 percent charge in about 30 minutes for every vehicle.


The dune buggy, also known as the beach buggy, is a motor vehicle that sports large wheels and tires used for cruising on sand dunes and beaches. Californian Bruce Meyers was said to be the inventor of the car's original version in 1964. He was said to have noticed the odd suspension of the VW Beetle and its rear-sited engine to be more appropriate for better comfort and sand grip.



폭스바겐의 전기차 듄 버기, 베일 벗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폭스바겐은 제네바 모터쇼에서 자사의 순수 전기차 듄 버기(dune buggy)를 다시 선보인다. 최신 차량은 이 회사의 새로운 배터리 구동 플랫폼 성능을 보여준다.


21세기 ID 버기는 폭스바겐의 가장 최근 버젼으로 회사가 시장에 선보일 예정인 배터리-전기차 명단에 토대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NBC에 따르면 이 자동차 회사는 이미 I.D.라는 브랜드로 전기차 부문을 출범시켰다고 한다.


현대판 듄 버기는 62kWh 리튬 이온 배터리와 201마력 전기모터로 노스텔지어의 길을 달린다. CNBC에 따르면 도로 상에서 시속 0에서 62마일로 달릴 수 있지만 최대 속도는 전자적으로 99마일로 제한된다. I.D. 버기는 유럽의 새로운 성능 벤치마크에 따라 단일 충전으로 155마일 범위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폭스바겐 그룹의 CEO인 허버트 디스(Herbert Diess)는 새로운 버젼의 버기는 "감성적인 차의 전통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회사가 이 차량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방법을 강구하지 않으면 큰 시장에서 이 차량을 구입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I.D. 버기는 전기차 플랫폼인 MEB(Modulare E-Antribs-Baukasten)로 만들어진다. 폭스바겐은 이 기술을 이용해 1,000만 대의 자동차를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MEB 플랫폼을 자체 브랜드에서 독립된 제조업체에 개방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이 기술이 모든 차량마다 약 30에 80%의 요금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해변의 마차라고도 불리는 이 듄 버기는 모래언덕과 해변을 순항하는 데 사용되는 큰 휠과 타이어를 사용했다. 캘리포니아 출신의 브루스 마이어스(Bruce Meyers)가 1964년에 이 차의 원형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폭스바겐 비틀과 비틀의 뒤쪽 엔진이 안락함과 모래 그립에 더 적합하다는 것을 알았다고 전해진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