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aru Plans Largest International Recall Over Brake Light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3-06 16:29:37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Japanese automaker Subaru Corp announced its plans to recall roughly 2.3 million vehicles on a global scale due to a brake light issue, in what will be the company's biggest recall ever as it struggles through a chain of quality-related problems after a quick expansion.


On Friday, the sixth biggest carmaker in Japan told Reuters that it was recalling almost two million of its Impreza and Forester models in the United States—Subaru's largest market—as well as in other countries. It added that it's also recalling roughly 300,000 units domestically to repair a fault with the brake light that could cause ignition problems. The said vehicle models were manufactured from 2008 through 2017.


Reuters reported that if all of the identified units are recalled, then that would be Subaru's biggest one in terms of affected models, excluding the current Takata airbag recall.


The report added that since 2017, Subaru has been struggling from a series of issues that range from faulty components to re-dos of inspections which, along with dropping sales in the US, prompted the carmaker to reduce its full-year profit guidance to its weakest estimate in six years. The quality-related problems spoiled the automaker which was riding high on years of rapid growth in the US, where it attracted affluent and liberal-minded buyers with advertisements which featured slogans that promoted love and inclusion.


Such branding boosted Subaru's reputation and pushed it to increase production in the US, which accounts for about 60 percent of the carmaker's global sales volume. However, in January, the automaker suspended its manufacturing at its only car factory in Japan for almost two weeks. This halt held up roughly 60 percent of its global production after it found a fault in a power steering component.


Last year, Subaru announced a global recall of its famous boxer engines, due to an issue with its valve springs, as it also began a series of recalls in Japan for re-inspections after its confession to cheating on testing processes.



스바루, 정지등 문제로 최대 규모 리콜 계획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일본 자동차 업체인 스바루(Subaru Corp가 정지등(브레이크 등)문제로 전 세계적으로 약 230만 대 리콜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진행한 리콜로는 최대 규모다.


일본에서 6번째로 큰 자동차 회사인 스바루의 임프레자와 포레스터 모델에서 문제가 발견됐고, 이 차량들은 미국에서만 200만 대 가량이 회수될 전망이다. 미국은 스바루의 가장 큰 시장이다. 일본 내에서도 약 30만 대 가량이 리콜 대상이다. 이 차량 모델들은 2008~2017년 제조분이다.


만약 확인된 차량이 모두 리콜된다면 이것은 스바루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리콜 사태다. 다카타(Takata) 에어백 리콜보다 더 큰 규모다.


스바루는 2017년 이후 부품 결함 등의 문제로 미국에서 판매 감소를 겪으면서 어려움에 빠져 있다. 지난 6년 동안 가장 낮은 연간 수익률을 보이기도 했다. 미국에서 급속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던 스바루가 품질 관련 문제로 무너진 것이다.


스바루는 미국에서 자유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많은 사용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미국은 스바루의 글로벌 판매량 중 60%를 책임지는 최대 시장이다. 그러나 지난 1월 스바루는 일본 내의 자동차 공장에서 약 2주 정도 제조를 중단했다. 파워 스티어링 구성 요소에서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 해 스바루는 차량 테스트 과정에서 부정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이 발견된 후 일본에서 리콜을 시작했다. 곧 밸브 스프링 문제 등으로 인해 리콜이 전 세계로 확장됐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