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la Announces Online-Only Sales To Cut Back on Physical Store Cost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5 16:47:11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Tesla is taking its sales online as the company announced that they will now be making the Model 3 available only online, which both bumps up the model’s selling price from $35,000 to $50,000, and saves the company about 5% of the profit they would ordinarily put for physical stores.


In a report by the BBC, this promise had apparently been two years in the making, although Tesla has only really clarified what would happen to the cars and not which stores are on their way to being closed down. Elon Musk, the company CEO, has only so far said that the move is significant for Tesla because the savings can then be used to “reduce prices across its line-up of vehicles.”


Musk also declined to talk about the layoffs that will be the inevitable result of the move, in the same way that he has remained mum about the thousands of jobs that have already been cut off since June. For now, Musk says Tesla’s goal is to work “toward its bigger goal of making electric cars mainstream.”


Tesla is effectively cutting their losses now, it seems, trying to make their operations more streamlined since the goal is still to reach strong sales for the Model 3 car. While there are already 400,000 customers on the docket eagerly signed up and primed to be the first to be notified, Tesla has had to contend with issues on its own, including “production issues, higher prices, and other delays.”


"It has been insanely difficult," Musk remarks on the $35,000 price promise.


Speaking about the issue, BBC’s technology correspondent Dave Lee said that it is good of Tesla to try and market an electric car at cheaper prices, which is something of a brave move as far as the luxury electric vehicle industry is concerned.


That’s still a double-edged sword though, because Tesla would now also have to contend with the fact that investors have decided to hang back on Tesla after it had admitted that it would likely not turn a profit this quarter.



테슬라, 매장 비용 절감 위한 온라인 상점 판매 발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자동차 제조 업체 테슬라(Tesla)가 모델 3 차량을 온라인에서만 판매하겠다고 발표했다. 물리적인 매장에 들어가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차량을 판매하기로 결정했으며 차량의 가격도 종전 3만 5,000달러에서 5만 달러(약 5,625만 원)로 높였다. 물리적 매장 운영 비용은 대략 이익의 5% 정도인데, 차량을 온라인으로만 판매하면서 이 비용을 줄일 수 있다.


BBC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테슬라는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판매하겠다는 약속을 2년 만에 지키게 됐다. 다만 어느 매장의 문을 닫을지는 밝히지 않았다. CEO 일론 머스크는 "이런 움직임은 매장 비용 절감이 전반적인 차량 라인업의 가격 인하에 적용될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지난 6월 이후 수천 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해고 사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현재 테슬라의 목표는 전기 자동차를 주류로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테슬라는 손실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또한 모델 3를 목표한 판매치에 도달할 만큼 팔아야 한다. 이미 4만 명의 고객들이 차량을 예약했지만 테슬라는 여전히 생산 문제, 가격 상승, 공급 지연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


이에 따라 3만 5,000달러라는 당초 가격이 지켜지지 못했다.


BBC의 기술 부문 특파원인 데이브 리는 "테슬라가 전기 자동차를 싼 가격에 공급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현존하는 럭셔리 자동차 시장 산업에서는 매우 용감한 움직임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테슬라가 이익을 내지 못할 경우 투자자들이 떠날 우려가 있어 저렴한 가격은 양날의 검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