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oversial Best Picture Winners at the Oscar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5 16:44:08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If reports are to be believed, then that means that Spike Lee truly walked out the moment “Green Book” took its Oscar for best picture, and while people are wondering why this was so, even viewers are confused as to why either Lee’s “BlacKkKlansman” or “Get Out” took that win.


Variety reports that Lee only “tried” to storm out of the Dolby Theatre, but also added that Jordan Peele, an Oscar winner for his work on “Get Out” also did not applaud the win.


There could be multiple reasons as to why a film did not get to win the best picture, but while critics converged to announce which did win, here are some films over the years that famously snagged a Best Picture win even though viewers claimed they shouldn’t have.


Top of this list is probably “Driving Miss Daisy” (1990), but that’s only because Lee made a reference to the 1990 flick that ultimately beat out his “Do the Right Thing”, which also came around the same year. There has been many films in the past that viewers felt didn’t deserve their wins as well.


For instance, “Around the World in 80 Days” (1956) was criticized for winning because it won the best picture when many believe it should have been either Cecil B. DeMille’s “The Ten Commandments” and Walter Lang’s “The King and I” adaptation. In 1981, the win of “Chariots of Fire” was also questioned, mainly because many believed that the subject matter being discussed in the film was “lightweight” compared to Warren Beatty’s “Reds” which was about “an American journalist who journeys to Russia and returns a radical.”


When “Kramer v. Kramer” took home the best picture award in 1979, people wondered why, especially when it was put side by side with Francis Ford Coppola’s “Apocalypse Now”, a film that has already been recognize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Another astonishing snub is also experienced by “The Color Purple” in the 1986 Oscars, where it was instead beat out by “Out of Africa”. The reason it’s such a big deal was because “The Color Purple” actually had 11 nominations at the Oscars but was still beat out by “Out of Africa”.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수상한 '그린북' 논란에 휩싸이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의 영예를 얻은 작품은 '그린북'이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의문을 표출하고 있다. 특히 '블랙클랜스맨'의 감독 스파이크 리와 '겟아웃'의 감독 조던 필은 노골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


최우수 작품상이 발표되자 리는 시상식장을 '뛰쳐 나가려고' 했으나 제지당했고, 필은 박수를 치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왜 최우수 작품상을 타고도 많은 이들로부터 외면받아야 했을까? 이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을까?


1990년대 작품 중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라는 영화가 있다. 인종 문제와 노인 문제 등을 다룬 영화다. 한편 스파이크 리 감독은 비슷한 시기에 역시 인종 문제를 다룬 영화 '똑바로 살아라'를 만들었다. 이때 작품상을 탄 영화는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였다.


1950년대 영화인 '80일간의 세계 일주'도 작품상을 받았을 때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많은 사람들이 세실 B. 드밀 감독의 '십계'가 상을 받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기 때문이다. 만약 이 작품이 아니라면 '왕과 나'가 상을 받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이외에도 작품상을 받았으나 일반 대중들로서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결과였던 적이 많다.


특히 '그린북'은 흑인의 인권을 주제로 하면서도 유족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사실을 왜곡했다는 논란과 주연 배우의 인종차별적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할리우드 영화계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그린북'의 수상을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하고 있어 논란은 점점 확산되고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