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mers Urge EU To Lower Wolves' Protected Status Citing Threats to Livestock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5 16:54:30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Environmentalists and farmers are now embroiled in a strife as an increase of wolf populations in Germany have become the culprits of 472 attacks in the past year. The conundrum now is whether or not farmers can be allowed to shoot wolves on sight to protect livestock, or should environmentalists and the EU hang back on the regulation laws.


The Guardian reports that wolves were actually hunted to extinction in Germany, and only now that they are once again thriving are farmers crying out for the EU to downgrade the wolves’ protected status.


Julia Klöckner says as much, reasoning that the current 66% spike in wolf attacks over the previous year should be enough to urge the government to “shift its regulations” and “make it legal to remove individual wolves from a pack.” A lot who own livestock share Klöckner’s point of view since the past year also saw the most amount of livestock going missing.


Currently, there has already been a 55% rise in sheep and goat disappearances; their numbers being approximately 1,667. It has turned political now because of Klöckner’s involvement with center-right Christian Democrats who want to push for the same reason and urge the EU to downgrade the protected status.


As it is, though, the government agency reasons back that even though they do allow farmers to shoot wolves who threaten their livestock, it will still only be a “short-term fix.” Their imploration for farmers to “adapt” new methods and practices to the wolf population isn’t being heard much, either.


As The Guardian further reports, wolves have long been extinct from Germany. It was only in recent years and through the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in the '90s, that the German government reintroduced wolves into the country.


Currently, there are now about 73 wolf packs in Germany according to Germany’s federal documentation center. Most of these wolves reside in former East German states and Poland. They have also spread throughout seven of Germany’s 16 states with most being seen at Brandenburg and Saxony.



유럽 농부들, 늑대의 보호 지위 낮추도록 촉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독일에서 늑대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지난 1년 동안 472건의 늑대에 의한 가축 공격 사건이 발생했다. 그 후 농부들과 환경 운동가 사이에서 열띤 논쟁이 시작됐다. 농부들은 가축을 지키기 위해 늑대의 보호 지위를 낮춰 사람들이 늑대를 사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독일에서 늑대들은 멸종 위기종으로 취급받는다. 그러나 늑대의 수가 늘어나 농부들이 입는 피해가 커지면서 농부들은 EU가 늑대의 보호 상태를 격하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 식품농업부 장관 율리아 클뢰크너에 따르면 2년 전보다 지난 해 늑대의 공격이 66%나 급증했다. 이는 농부들이 정부에 규정을 바꾸고 개인이 늑대를 사냥하는 것을 합법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하기에 충분한 수치다. 지난 해에는 가장 많은 수의 가축이 실종됐다.


양과 염소의 실종률은 55%나 증가했다. 숫자로 따지면 1,667마리다. 그리고 이 문제는 이제 정치권의 논쟁으로 번졌다.


정부 당국은 농부들이 가축을 위협하는 늑대에게 총을 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여전히 단기적인 해결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이들은 농부들이 새로운 현상에 적응하고 늑대에 대한 다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가디언이 추가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늑대는 오랫동안 독일에서 멸종위기종이었으나 독일이 통일한 이후 다시 늑대 복원 사업에 돌입했고 개체수가 늘어났다고 한다.


독일의 연방 문서에 따르면 현재 이 나라에는 73개의 늑대 무리가 존재한다. 늑대의 대부분은 동독 및 독일과 폴란드 국경 지대에 거주한다. 독일의 16개 주 중 7개 주에 늑대 무리가 퍼져 있다. 늑대는 브란덴브루크 및 작센 지방에서 가장 많이 관찰된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