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ko Pushes on Amid Toys R Us Bankruptc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5 16:50:04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Funko said it isn't allowing any retailer to make up over 10 percent of its business, staying unhindered amid the bankruptcy of Toys R Us which led to its eventual closure and a big impact on the toy industry.


The collectible maker has become one of the foundations of the geek merchandise industry as it releases stylized figurines of prominent pop culture icons such as those from "Star Wars," "Avengers," "The Golden Girls," and "Fortnite." It isn't the typical toy company, CNBC reports, and CEO Brian Mariotti refuses to call Funko as one. This could also be the reason the brand didn't suffer the same fate as Mattel and Hasbro did following the downfall of Toys R Us.


Last year, toy sales slumped two percent and toy makers found themselves having fewer shelf space in Toys R Us branches for their products compared to previous years. The product retailer was estimated to account for 10 to 15 percent of the total toy sales before it closed down in June.


However, Funko was not completely unaffected by the closure of Toys R Us. Mariotti told CNBC that they expected to see a 6.5 to 7 percent growth in their total business for the last year with the retailer, but "they lost it." He reiterated the estimate of 5 to 26 percent net sales growth for the whole of 2018, which was set during the toy maker's third quarter conference call in November.


"We are never going to be reliant on one retail partner," the CEO said.


Mariotti remains confident in the coming year despite warnings from Mattel and Hasbro that the lack of Toys R Us branches, as well as other factors in the industry, could result in a flat performance in 2019.


"I think 2019 is at an A+ level on content," he said. "I think we are going to have an insane year. I wouldn't be surprised if, when we give our guidance, it is not extremely optimistic."


Funko is scheduled to report its fourth-quarter earnings by the end of the month and will provide full-year estimates as well. In the last quarter, the company reported net sales of $176.9 million—an increase of 24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피규어 제작 업체 펀코, 토이저러스 파산에 영향 받지 않아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지난 해 장난감 소매 업체 토이저러스(Toys R Us)가 파산을 신청하며 장난감 업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피규어 등 완구 제작 업체인 펀코(Funko)는 토이저러스 파산은 물론 어떤 소매 업체도 자사의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전했다.


펀코는 콜렉터들을 대상으로 '스타워즈', '어벤져스', '포트나이트' 등 인기 TV 시리즈, 영화, 게임은 물론 실존 인물의 팝 아이콘 피규어를 만든다. 이 회사는 금세 콜렉터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토이저러스가 파산을 신청하며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은 다른 장난감 회사인 마텔(Mattel)이나 해즈브로(Hasbro)와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지난 해 완구 시장에서는 장난감 판매가 2% 줄어들었다. 장난감 제조 업체들은 토이저러스의 장난감 판매 선반을 빼곡하게 채울 수 없었다. 토이저러스는 폐업 전까지 전체 장난감 판매의 10~15%를 담당하고 있었다.


그러나 펀코는 토이저러스의 폐쇄에도 전혀 영향을 받지 않았다. 이 회사는 2018년 동안 순 매출 성장률을 5~26%로 내다봤다.


펀코의 CEO 브라이언 마리오티는 "우리는 한 군데의 소매 파트너에 절대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난감 업계에서 나타난 여러 불황의 선례에도 불구하고 펀코는 2019년에도 긍정저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마리오티는 "나는 2019년이 A+ 레벨의 콘텐츠라고 생각한다. 우리 회사 제품이 미친듯이 팔리는 한 해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펀코는 곧 지난 해 4분기 실적 및 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3분기의 순 매출액은 전년 대비 24%나 증가한 1억 7,690만 달러(약 1,995억 원)에 달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