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Countries Shun Huawei Over Industrial Espionage Fear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2 17:33:48
[Photo source : Back part of a Huawei phone / Photo by Janitors]
[Photo source : Back part of a Huawei phone / Photo by Janitors]


[스페셜경제= Dongsu Kim]It’s not a secret that 5G technology is what has been keeping most telecommunications company on edge. Whether it’s Huawei’s announcement that they will pursue 5G tech despite still being in a bind with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or the many reservations that observers of the matter still hold, 5G technology is seen as something so groundbreaking that it has got everyone interested and involved.


In a report published by Bloomberg, the number one source of worry that will arise from fifth-generation technology is its susceptibility to hacking. Why exactly is that?


As the world gears up to a world where pieces of technology have a mean to connect more and more devices and give people various pathways to communicate with one another, security risks also abound. These risks may particularly affect devices that hold people's personal data and information.


At the center of that security, risk angle is Huawei, the phone company that’s still not off the hook since its CFO’s arrest. Already, the Chinese-owned business is taking hits after hits from prospective countries they can trade with as Australia becomes one of the countries that cast them aside.


In August, fearing industrial espionage and fearing for their national security, Australia decided to “ban Huawei and ZTE Corp. from supplying 5G wireless equipment to its telecommunication operators.”


Australia’s decision is already mirrored by governments in Europe such as Germany and France; both countries that are already on the road to “restrict Chinese gear from new networks.”


The US is already known for shunning the device even before the trade tussle started making things more difficult for both countries and the rest of the world economy. Bloomberg reports that the US actually wants to take an extra step forward by contemplating to erect “barriers to the company’s doing business in the US.”



화웨이, 더 많은 국가에서 퇴출 위기에 처하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대부분의 통신 회사들이 5G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미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와 마찰을 빚고 있는 중국 기업 화웨이(Huawei)도 예외는 아니다. 이 회사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과는 별개로 5G 기술은 획기적인 기술이며 모든 기술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블룸버그가 보도한 보고서에 따르면 5G 기술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장 큰 우려는 해킹에 대한 민감성이다.


오늘날 기술은 점점 더 많은 장치를 서로 연결하고 통신하도록 만드는 다양한 경로를 제공한다. 그 결과 보안 위험 또한 꾸준히 늘어나게 됐다. 사이버 보안이 위협을 받으면 개인 데이터 및 정보를 공유하는 장치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그리고 이런 보안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기업이 화웨이다. 화웨이는 중국 정부와 긴밀하게 연관돼 다른 나라 기술 기업의 정보를 유출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8월 호주는 산업 스파이를 막기 위해 화웨이와 ZTE의 5G 무선 장비 도입을 금지한다고 결정했다.


그 이후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이 줄줄이 화웨이의 장비 사용을 제한하고 나섰다.


미국은 이미 그 전부터 중국 회사의 장치를 제한하기로 유명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의 기업이 미국 내에서 사업을 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 장벽을 세우는 것으로 보인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