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Singapore Ready To Ratify Free Trade Pac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2 17:31:29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European Union and Singapore has announced that they will be making changes in the recently greenlighted EU-Singapore Free Trade Agreement (FTA), with the EU and Singapore now more committed to both products and electronics.


In a report by the Straits Times, the pact, which was only recently given the go ahead by the European Parliament on Wednesday, will have ratifications that Minister-in-charge of Trade Relations for Singapore S. Iswaran deems will benefit both sides due to its commitment to “boost” investor sentiment and confidence.


This year is set to be the FTA’s ratification and will give Singapore the power to enter 84 percent of their products into the EU “duty-free.” The new intellectual property protection will also benefit individuals working in Singapore.


On the other hand, the EU will also be able to freely export their products past Singapore borders as Singapore will also be removing remaining tariffs on the EU’s products. Singapore will also reduce “red tape” products by subjecting EU exports such as cars and electronic appliances under safety tests.


The lifting of the tariffs is seen as a big help for companies looking to enter Europe in the coming years, as the slashing of the tariffs will serve as an effective incentive for businesses to freely explore trade opportunities with the EU.


Iswaran said that the pact had been a long time coming and has been worked on tirelessly by former minister of trade and industry, Lim Hng Kiang, “who saw through six ministerial meetings with EU officials.” He still remains as a guide for the current trade office, working as its special adviser.


On the side of the EU, rapporteur David Martin said that the new “rules-based trading system” is an indication that the EU really found “a safe harbour” in Singapore, especially since the new FTA is designed specifically to attract trade and investment, both of which are needed by the EU and Singapore.



EU-싱가포르 FTA, 2019년 상반기 발효 예상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유럽 연합(EU)과 싱가포르가 수년에 걸친 논의 끝에 지난해 자유 무역 협정(FTA)을 맺었으며, 두 국가가 최근 전자 제품에 더욱 전념하기 시작하면서 싱가포르가 관료주의 행정을 줄일 것으로 보인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유럽 의회에서 진행된 협약에서 싱가포르의 통상산업부 장관 에스 이스와란은 "투자자들을 북돋고 양측이 모두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에 FTA가 발효된다면 싱가포르 제품의 84%가 세금 없이 EU에 제공된다. 또 새로운 지적 재산권 보호법은 싱가포르에서 일하는 개인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한편 EU 또한 싱가포르 국경을 넘어 EU 국가 내에서 제조된 제품을 무관세로 판매할 수 있다. 싱가포르는 자동차 및 전자 제품과 같은 EU 수출품을 대상으로 불필요한 행정 처리 과정인 소위 '레드 테이프'를 대폭 줄일 계획이다.


관세 철폐는 기업들이 EU와 자유 무역 협상을 자유롭게 시도할 수 있는 효과적인 인센티브로 작용할 것이므로 향후 유럽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


이스와란 장관은 협상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EU 통상부 장관과 수차례 장관 회의를 하는 등 끊임없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EU와 싱가포르는 협상이 타결된 지 4년만인 2018년 10월에 협정 서명을 완료했다.


새로운 규칙 기반 무역 체제는 EU가 실질적으로 싱가포르에 '안전한 항구'를 발견했다는 뜻이다. 특히 이번 FTA는 무역과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특별히 고안된 것이기 때문에 EU와 싱가포르 양측 모두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