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zon, GM Negotiate on Investing in Electric Pickup Truck Maker Rivian: Reuter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9 16:25:31
[Photo source : Pixabay]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Amazon.com Inc and General Motors Co are discussing to invest in Rivian Automotive LLC in a deal that would cap the American electric pickup truck maker at between $1 billion and $2 billion, people with knowledge on the talks told Reuters on Tuesday.


According to sources, the deal would have Amazon and GM acquire minority stakes at Rivian and would be a big boost for the Michigan-based startup as it aspires to be the first automaker in the US consumer market to distribute electric pickups. They added that if the negotiations lead to success, the companies could announce a deal as early as this month. However, there is also a chance that the deal talks would fail, the sources said, who asked for anonymity due to the matter being confidential.


“We admire Rivian’s contribution to a future of zero emissions and an all-electric future,” GM said in an emailed statement to Reuters, declining to make specific remarks on any discussions with the truck manufacturer.


Rivian CEO R.J. Scaringe said the company plans to build partnerships with outside firms in developing advanced autonomous technology instead of trying to do so on its own. Large names in the automotive industry, including GM, have yet to venture into the market for electric pickups. GM CEO Mary Barra said the No.1 US carmaker has given a "tiny bit" of consideration to developing its own all-electric pickups.


The deal with Rivian would come as its larger manufacturing opponent, Tesla Inc, copes to stabilize its production and deliver steady profits as it releases its flagship Model 3 sedan.


Last August, Tesla CEO Elon Musk told investors that an electric pickup truck is “probably my personal favorite for the next product” from the carmaker. However, he has only generally spoken about a possible rollout, saying that it would take place "right after" Tesla's Model Y—which the automaker has targeted to begin manufacturing in 2020.



아마존과 GM, 전기 픽업 트럭 제조사에 투자 협상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아마존(Amazon)과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 이하 GM)가 미국의 전기 픽업 트럭 제조 업체인 리비안 오토모티브(Rivian Automotive)에 투자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투자 금액은 10~20억(약 1조 1,200억~2조 2,400억 원)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 언론에 따르면 아마존과 GM은 리비안 오토모티브의 지분을 소수 획득하게 될 것이다. 이 투자는 미국 소비자 시장에 전기로 움직이는 픽업 트럭을 선보일 최초의 자동차 회사를 구축할 힘이 될 것이다. 협상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곧 자세한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단, 협상이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


GM은 트럭 제조 업체와의 논의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거부했다. 로이터 통신에 보낸 성명서에서는 "우리는 무배출 시스템과 모든 전기 자동차의 미래에 리비안 오토모티브가 기여한 바를 존중한다"고 전했다.


리비안의 CEO R.J. 스캐린지는 혼자서만 노력하는 대신 외부 회사와 파트너십을 맺어 고급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M을 비롯한 자동차 시장의 대형 업체는 아직 전기 픽업 트럭 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다. GM의 회장 메리 바라는 회사가 전기 픽업 트럭을 개발하는 것을 약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GM의 경쟁 업체인 테슬라(Tesla)가 자사의 주력 모델인 모델 3 세단을 출시하면서 생산 안정화와 지속적인 이익 실현에 성공했고 이에 따라 GM과 리비안에 대한 소문이 나왔다.


지난 8월 테슬라의 CEO 엘론 머스크는 전기 픽업 트럭이 자동차 제조 업체의 다음 흐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테슬라가 2020년부터 모델 Y를 제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