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rizon Lays Off Employees in Struggle to Go Against Silicon Giants Major Media like Facebook, Google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1-29 17:05:20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Verizon buckles under the pressure of becoming competitive against well-established major media and advertising businesses like Facebook and Google and their employees suffer the brunt of that pressure as the company lays off 7 percent of its staff.


In a report by CNet, the phone company has had to make the tough call in light of the “hard realities” that competing with the aforementioned companies.


"These were difficult decisions, and we will ensure that our colleagues are treated with respect and fairness, and given the support they need," Guru Gowrappan, Verizon Media's CEO, said in a letter to employees. "I want to be clear that we will continue to scale, launch new products and innovate. We are an important part of Verizon."


It is difficult, indeed, especially since that 7 percent of layoffs accounted for about 800 employees in the Verizon Media Group. In a Wednesday reveal of the official numbers, Verizon Media also announced that they now only have about 11,400 employees by the end of 2018.


Verizon will now have to pull their weight around and work their way to establishing a position with the competitive market.


For the past few years, Verizon has had to go out of its way to remain competitive. They’d managed to acquire media companies like AOL and Yahoo and merge with them, creating the media division “Oath”, which dealt with efforts to keep the company afloat against big contenders like Facebook and Google.


They had originally struck the deal in an effort to beat Facebook and Google at their own group, transitioning from a wireless, and broadband company to a full-fledged media brand, taking a page out of the Silicon Giants’ business model.


Verizon’s struggles have actually been far more towards the difficult side because they’d already had pretty tough competition while they were in the wireless business, going up against companies like T-Mobile and Sprint.



버라이즌, 실리콘 자이언트와의 경쟁 위해 직원 7% 해고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통신 회사 버라이즌(Verizon)이 구글(Google)이나 페이스북(Facebook) 등 실리콘 밸리의 유명 회사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이어가기 위해 직원 중 7%를 해고할 예정이다.


CNet의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는 앞서 언급한 실리콘 밸리 거물들과 경쟁하는 데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버라이즌의 CEO 구루 고우라판은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것은 어려운 결정이었다. 우리는 동료 직원들이 공정하게 존중받고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다. 그리고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며 혁신을 일으킬 것이다. 이것은 버라이즌에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라고 전했다.


버라이즌 미디어 그룹의 직원 7%를 정리해고한다는 것은 약 800명의 직원들이 퇴사한다는 뜻이다. 버라이즌은 2018년 말 기준으로 1만 1,400여 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버라이즌은 정리해고 이후 경쟁 시장에서 다시금 위치를 확보해야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버라이즌은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잠시 경쟁 구도에서 이탈해야 했다. 이들은 AOL이나 야후(Yahoo) 등의 미디어 회사를 인수 합벽하고 미디어 부서 오스(Oath)를 창립했다.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거대한 경쟁자를 상대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회사를 무선 및 광대역 통신 회사에서 본격적인 미디어 브랜드로 전환해 새로운 경쟁에 뛰어들 생각이다.


이 회사는 이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때도 티모바일(T-Mobile) 및 스프린트(Sprint) 등의 회사와 경쟁했으며 이제 미디어 사업까지 손을 뻗으면서 더 큰 회사들과 경쟁하게 됐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