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최초 CVC ‘하나벤처스’ 공식 출범…12번째 자회사

은행 / 김은배 기자 / 2018-12-19 09:49:42
  • 카카오톡 보내기
하나벤처스 김동환 대표이사.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하나금융그룹 최초의 CVC(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인 하나벤처스가 19일 공식 출범했다.


하나벤처스는 이날 오전 서울시 테헤란로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투자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하나벤처스는 하나금융지주의 12번째 자회사로 지난 10월 4일 자본금 300억원으로 설립 된 이후 지난 5일 금융감독원 앞 국내금융그룹 최초로 전업 신기술사업금융업을 등록했다.


이와 관련, 신기술사업금융업은 벤처캐피탈(VC)로 불리며, 모험자본 공급을 통해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금융업으로 여신전문금융업법에 근거한다.


하나벤처스는 내년 1분기 중 1,000억원 규모의 4차 산업혁명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하나금융지주 측은 국내 벤처캐피탈이 회사 설립 후 첫 번째 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것은 업계 최초의 사례라고 강조하고 있다.


하나벤처스는 또 2021년까지 3년 간 총 1조원 규모의 중소·벤처기업 펀드를 운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헬스케어를 중심으로 한 4차 산업혁명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날 출범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미래는 신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에게 달려 있(다)”며 “하나금융그룹은 혁신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하나벤처스를 통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하나벤처스가 시가총액 1조원이 넘는 유니콘 기업 발굴을 위해 유망 벤처기업에 대해 선도적으로 투자할 것을 주문했다.


김동환 하나벤처스 사장은 “하나벤처스가 벤처캐피탈 본업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신기술 기업에 대한 초기 투자를 통해 혁신 성장의 마중물을 제공하여 중소·벤처기업의 진정한 파트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등 관계사 사장단과 임직원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