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석포제련소 직원,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산업일반 / 선다혜 기자 / 2018-11-27 10:41:32
  • 카카오톡 보내기
영풍 석포제련소는 TSL 2팀 소속인 김호규 사원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영풍 석포제련소는 TSL 2팀 소속인 김호규 사원이 27일 여주 썬밸리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7월 7일 오후 2시 삼척시 덕산 마읍천 인근 수난(水難) 현장에서 어린아이 1명을 물에서 구조한 공로로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하게 됐다.


강원 태백소방서 장성의용소방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씨는 해안가에서 카누가 전복되는 사고를 목격하고, 해안가로 떠내려 온 아이를 구한 다음 심폐소생술로 회복시켰다.


이에 대해 태백소방서 측은 “1대의 카누에 어른 1명과 아이 2명이 타고 물놀이를 하다가 파도로 뒤집히는 큰 사고였다”면서 “해안가로 떠내려 온 아이를 구조해 심폐소생술로 회복시킨 후 삼척소방서 근덕구급대가 환자를 인계해 헬기로 이동시켰다”고 밝혔다.


김씨는 “할 일을 한 것뿐인데 과분한 상을 받게 되었다”면서도 “생활 현장에서 다른 사람의 안전을 책임지고 도울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영풍 석포제련소 박영민 소장은 “안전을 중시하는 영풍 석포제련소의 사원인 김호규 씨가 의로운 행동으로 큰 상을 받게 되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김호규 사원과 같은 의로운 인물들이 제련소 내에서 선한 영향을 미치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들을 모색하겠다”고 언급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