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출신 안토니오 기수, 통산 100승 달성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1-23 11:49:19
안토니오 기수
안토니오 기수

[스페셜경제=홍찬영 인턴기자]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가 브라질 출신의 안토니오 기수(Antonio Davielson, 31세, 프리)가 다승성적 순위에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안토니오 기수는 2006년부터 브라질과 싱가포르에서 기수로 활동했으며 작년 5월 한국에 데뷔했다. 지난 17일 서울 제3경주에서 ‘땡큐마더’와 승리를 차지하며 통산 100승을 달성했다. 이날 안토니오 기수는 9번 출전해 1위를 4번이나 차지하며 상승세를 유지했다.


현재 활동 중인 외국인 기수 5명 중 100승을 넘긴 기수는 안토니오 기수와 다나카(34세, 프리, 일본) 기수뿐이다. 다나카 기수가 약 4년 동안 116승을 하고 있는 것에 비해 안토니오 기수는 1년 반 만에 100승을 돌파해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또한 올해 약 11월 동안해는 78승을 올리며 승률을 작년의 2배가 넘는 16.1%까지 끌어올렸다.


이에 대해 안토니오 기수는 “한국은 외국과 기승, 조교 스타일이 달라 초반에는 조금 힘들었지만 지금은 익숙해졌다”며 “음식도 입에 잘 맞고 가족과 함께 생활하고 있어 한국에서의 삶이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 활동 중 가장 인상적인 경주로 ‘코리아컵(GⅠ)’을 뽑았다. 지난 9월 전 세계 경주마들이 서울에 모이는 국제경주 ‘코리아컵(GⅠ)’에서 ‘돌콩’과 함께 한국 경주마 10두 중 최고 성적인 준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안토니오 기수는 “큰 국제경주에 한국 대표로 참가했기 때문에 기억에 남는다”며 전 세계 국가대표급 경주마들과 뛰어 준우승을 차지한 영광을 한국 국민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덧붙여 “다음 ‘코리아컵(GⅠ)’에도 도전해서 그때는 꼭 우승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