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지역 시민단체 "영풍석포제련소 폐쇄 봉화·태백 경제 일대 파괴" 우려

선다혜 / 기사승인 : 2018-10-22 11:01:07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22일 영풍 석포제련소 노조원들과 태백 주민들이 "외부 환경단체가 석포제련소 폐쇄 운동을 통해서 주민의 삶을 짓밟고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잘못된 환경을 고치고 개선해야지 일자리를 잃게 만드는 공장 폐쇄를 주장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해당 성명에는 영풍 석포제련소에서 약 10여분 가량 떨어진 태백시의 시 번영회를 비롯해 중앙로 상가 번영회, 황지자유시장 조합 등과 봉화군 관내의 방법대장협의회, 봉화군교육연합신문, NGO 환경운동본부 봉화지회 등이 함께 참여했다.


이와 관련해서 김성배 영풍 석포제련소 현안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행정 심판을 앞두고 심판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는 환경 단체와 정치적 성향을 가진 인사들의 무리한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며 "제련소 조업 정지로 인해 일자리 1200개가 파괴되고 봉화, 태백 일대의 경제가 파괴되는 것은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영풍 석포제련소 노조 역시 성명서를 통해서 "무리한 공장 폐쇄 주장으로 지역민들의 일자리 불안은 물론이고 장기적으로 지역의 활력까지 떨어뜨리는 데 여념이 없는 환경 단체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며 "공장 폐쇄는 사실상 지방소멸을 앞당기겠다는 주장이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이어 "환경단체의 본분은 환경론으로 주민을 압박하고 폐쇄를 주장하는 게 아니라 잘못된 환경을 고치는 것"이라며 "경북 봉화 일대가 최근 3만 3천명으로 인구가 쪼그라들어 30년 내로 지역 소멸 위기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환경 단체는 무작정 영풍 제련소 폐쇄를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봉화 관내에 위치한 방범대장 협의회를 비롯한 지역 단체와 태백시의 황지중고 총동문회 등도 성명에 공동 참여했다.


이들 역시 “최근 들어 폐광 조치로 인해 지역 경제가 큰 침체 국면에 있고, 농업이나 관광 등으로 생산 유발 효과의 감소분을 충분히 벌충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환경단체가 경제적 효과를 마치 탈성장 과정에서 감수해야 하는 희생인 것처럼 몰아 가는 이 국면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꼬집었다.


봉화군 석포청년회 관계자는 “봉화, 태백 모두 인구가 줄어 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석포만 인구가 계속 늘어 왔다”며 “아무리 폐광 재생 사업으로 지원금을 준다 하더라도 제대로 된 일자리만큼의 효과를 발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성명을 발표한 지역 관계자들과 영풍 석포제련소 노조는 23일 세종시 행정심판위원회 사옥을 방문해 행정심판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한편, 환경 단체의 무리한 영풍 제련소 폐쇄 요구를 막아 달라고 건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