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고객 가치' 중시 '플랫폼 플레이어' 도약 약속

유민주 / 기사승인 : 2018-03-23 13:41:01
정영채 사장 "시대적 변화에 대응할 것"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이 23일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정 사장은 이 자리에서 "NH투자증권을 전문역량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 집단으로서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자본시장의 대표 플랫폼 플레이어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날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여거 주주의 기대에 부흥하겠다는 의지와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우선 정 사장은 "자산관리가 필요한 개인고객과 더 좋은 투자대상을 찾는 기관고객, 다양한 재무적 고민을 가진 기업고객 모두가 NH투자증권이라는 플랫폼에 가면 모든 상품과 솔루션이 있으며 가장 탁월한 해결책을 고객이 원하는 모든 금융 수요와 최적의 자본시장 솔루션을 연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인터넷 환경에서 Google이 최고의 플랫폼을 제공하고 누구나 Amazon에 가면 좋은 물건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과 같이, 훌륭한 자본시장의 플랫폼에는 고객이 몰려들고 자본이 집중되는 것과 동일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훌륭한 플랫폼에 대한 고객의 경험은 더 많은 고객과 자본의 집중을 불러 일으키고 이는 플랫폼을 더욱 강력하게 만드는 선순환을 일으키기 때문에, NH투자증권은 빠르게 성장하는 자본시장에서 경쟁력있는 플랫폼으로 빠르게 포지셔닝해 시장의 우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한 혁신적인 해법을 제공하고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 고객의 고민이 무엇인지 더 자주 만나 경청하며, 진정성 있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 사장은 "이를 위해 인재를 최고의 자산으로 대우하고 마음껏 일하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과 시스템을 구축해 공평한 기회와 공정한 평가, 정당한 보상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농업인의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농협그룹의 일원으로서 농업과 농업인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


이에 정 사장은 농협금융지주와 협업을 통한 성장 로드맵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NH투자증권은 자기자본이 4조8000억원이지만 100조원을 가진 농협상호금융과 100조원을 가진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을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부족한 자기자본은 계열사 채널을 활용하면 되고, 추가로 필요하면 자체적으로 더 만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민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