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신한·하나금융지주 회장 연봉 30% 반납…기업의 사회적 책임 동참

은행 / 황병준 기자 / 2015-09-03 17:21:17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신한·하나·금융 등 3대 금융지주 회장이 이달부터 연봉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김정태 KEB하나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회장은 3일 청년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동참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각 지주회사에서 밝혔다.


3대 금융지주 회장이 함께 연봉을 자진 반납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최근 조찬 모임에서 경제가 어려울 때 은행권이 함께 사회 공헌 활동을 해 온 것처럼 청년 일자리 창출이 사회 문제로 떠오른 지금 고통 분담 차원에서 이 같이 결정하자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각 금융그룹 산하 계열사 대표이사 및 경영진의 연봉 반납에 대해서는 각 사가 논의해 결정토록 했다. 대표이사의 경우 연봉 20%, 전무급 이상 임원진은 10%가량 반납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별로는 신한금융 연간 25억원, 하나금융 27억원, KB금융 20억원 가량 반납될 것으로 추산된다.


각 금융사들은 이렇게 마련된 연봉 반납 재원을 통해 계열사 인턴, 신입사원, 경력직 사원 등 연간 신규 채용 확대를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함께 저금리·저성장 기조 지속 등 갈수록 어려워지는 금융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자구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병준 기자
황병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국내 산업계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취재 1팀 부장 황병준입니다. 재계, 전자, 이통, 자동차, 방산, 금융지주 및 공기업 등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해 정확한 뉴스를 독자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