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 도약의 2015년…‘승자의 저주’ 딛고 부활 날개

기업/재계 / 황병준 기자 / 2014-12-28 11:13:24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금호아시아나그룹이 5년이라는 기나긴 터널에서 벗어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금호는 앞으로 그룹의 모태인 금호고속을 되찾고, 지주회사 역할을 해온 금호산업의 경영권도 되찾을 방침이어서 내년이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한 중대한 한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는 지난 2006년과 2008년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잇따라 인수하면서 재계 서열 10위권에 진입했다. 하지만 무리한 인수합병은 결국 화를 자초했다. 금호는 ‘승자의 저주’를 맛보면서 해체 직전까지 갔다.


결국 2009년 12월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는 자금난을 견디지 못하고 워크아웃에 들어갔고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체결했다. 박 회장은 금호석유화학 주식 매각 자금 4,000억원을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 유상증자에 참여해 정상화 노력에 나섰다. 또한 금호생명과 금호렌터카, 금호고속, 서울고속버스터미널 등 알짜 계열사들도 차례로 매각되는 아픔을 겪었다.

구조조정과 자산매각이 이어지면서 직원들의 사기가 많이 꺾였지만 경영사정은 조금씩 개선됐다. 금호산업은 워크아웃 결정 당시 자본잠식 상태였지만 매년 부채비율을 줄여 최근 501%까지 떨어지는 성과를 기록했다.

적자상태였던 금호타이어와 아시아나항공도 흑자로 돌아서면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 결국 지난달 금호산업이 워크아웃을 졸업했고, 이달 들어 아시아나항공과 금호타이어도 차례로 자율협약과 워크아웃 체제를 벗어났다.

금호산업의 내년 사업전망도 나쁘지 않다. 국제유가 극락과 중국 관광객 급증으로 인한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타이어도 3분기까지 2,77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으며 미국 조지아 공장 투자도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워크아웃 체결 당시 3만%였던 부채비율도 지난 3분기 149% (연결기준 273%)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이자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는 금호산업을 되찾는 일은 시급한 과제로 남고 있다. 박 회장 등 오너일가가 보유한 지분이 10.51%에 불과해 채권단이 보유한 57.6% 지분을 향후 누가 차지하느냐에 따라 경영권 판도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박 회장은 그러나 금호그룹이 채권단 지분에 대해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는 만큼 금호산업을 반드시 되찾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피력했다. 채권단이 보유한 금호타이어 주식 42.1%와 사모펀드가 사들인 금호고속에 대해서도 금호는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삼구 회장은 내년 경영화두로 자신을 강하게 만들고 쉼 없이 노력한다는 ‘자강불식(自强不息)’을 제시하며 재도약 의지를 피력했다. 재계에서도 내년 금호아시아나가 화려한 부활의 날개를 펼칠 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병준 기자
황병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국내 산업계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취재 1팀 부장 황병준입니다. 재계, 전자, 이통, 자동차, 방산, 금융지주 및 공기업 등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해 정확한 뉴스를 독자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